-1.4℃
온흐림
미세먼지 59

'靑 하명수사 스캔들'도 검찰 탓이라는 與…"피의사실 유출 주의해라"

  • [데일리안] 입력 2019.11.29 03:00
  • 수정 2019.11.29 04:53
  • 이슬기 기자

與수석대변인 "검찰 피의사실 유출 행태, 매우 유감"

'의혹의 중심' 백원우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 의심스러워"

검찰 "10월 말 자료제출 받아…정치적 의도 없다" 정면 반박

與수석대변인 "검찰 피의사실 유출 행태, 매우 유감"
'의혹의 중심' 백원우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 의심스러워"
검찰 "10월 말 자료제출 받아…정치적 의도 없다" 정면 반박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의 중심에 선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이 대형 스캔들로 번질 조짐을 보이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을 향해 "피의사실 유출에 주의하라"고 압박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피의사실을 여전히 유출하는 행태는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는 정치적 행위로 법 위반이기에 오해를 사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게 첩보를 전달해 경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는 하명수사 의혹이 터지자 검찰을 '범인'으로 지목하고 나선 것이다.

홍 수석대변인은 백 부원장이 받는 의혹에 대해선 "백 부원장이 여러과정을 복기해보니 정상적 절차에 의해 이뤄졌고, 청와대가 해당 첩보를 이첩한 것은 정상적 업무 매뉴얼에 따른 절차였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시민단체의 고발에 대한 경찰의 수사사항이기 때문에, 마치 청와대에에서 첩보가 이첩된 뒤 경찰 수사가 된 것처럼 하는 것은 전후 상황이 바뀐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의 중심에 선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도 이날 오전 민주당 공보국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다"며 "우리는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조차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정치적인 의도를 가지고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 부원장은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이 사건으로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장이 고발된 것은 벌써 1년 전 일인데, 검찰은 지난 1년 간 단 한 차례의 참고인, 피의자 조사도 하지 않고 있었다"며 "황운하 청장의 총선 출마, 그리고 조국 전 민정수석 사건이 불거진 이후 돌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도 정면 반박…"그동안 관련자들이 소환조사에 불응, 10월말 자료제출 받아"

그러자 검찰도 곧바로 백 부원장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사안의 성격과 관련자들의 소재지 등을 고려할 때 신속한 수사를 위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해 수사를 진행하게 된 것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고발이 접수된 지 1년이 넘은 시점에서 울산지검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검찰의 정치적 의도 등을 거론하는 주장이 있어 부득이 그 과정에 알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 설명에 따르면, 울산지검은 지난 3~4월 경찰에서 진행한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검찰에서 최종적으로 무혐의로 종결된 이후 이 사건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했고,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에 관여한 경찰관 등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하려 했으나 대부분 불응했다.

이후 울산지검은 5~10월까지 수회에 걸쳐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의 단서가 된 '첩보의 원천 및 전달과정'에 대한 자료제출을 요청해 10월 말경 회신을 받았다.

검찰은 "이를 근거로 최근 중요관련자 조사 등을 통해 위 첩보가 울산지방경찰청으로 전달되고 수사진행 상황이 상부에 보고되는 과정 일부에 대한 진술을 확인하게 됐다"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