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2.1℃
박무
미세먼지 60

관세청 조직개편…인천항·인천공항 물류 효율↑

  • [데일리안] 입력 2019.11.27 11:17
  • 수정 2019.11.27 11:19
  • 이소희 기자

인천세관 수출입통관국·감시국→항만통관감시국·공항통관감시국 신설

인천세관 수출입통관국·감시국→항만통관감시국·공항통관감시국 신설

<@IMG1>
행정안전부와 관세청이 인천세관 내 수출입통관국과 감시국을 항만통관감시국과 공항통관감시국으로 개편하는 내용을 담은 ‘관세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나라 공·해상의 최대 입국관문인 인천세관이 인천항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과 감시업무를 각각 통합해 해상물류와 항공물류로 분리, 업무의 효율화와 전문화를 통해 민원처리가 신속해질 전망이다.

개편안에 따르면, 수출입통관업무와 감시업무를 담당하는 인천세관의 수출입통관국과 감시국이 폐지되고 각각 항만통관감시국과 공항통관감시국이 신설된다.

인천세관 청사에는 항만통관감시국이 신설돼 인천항 내 수출입통관과 감시기능을 맡게되고, 공항통관감시국은 인천공항에 신설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 및 감시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해상과 항공물류의 경우는 그간 수출입통관절차와 감시기능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각각의 업무를 독립시켜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운영이 필요했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또 인천항과 인천공항이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 직원들의 업무 피로도가 높아지고, 이동에 따른 업무 처리시간 지연 문제도 있었다.

관세청은 인천항과 인천공항의 수출입통관절차과 감시기능이 독립된 만큼 업무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지금의 북부산세관을 용당세관으로 명칭이 변경된다.

용당세관은 1971년 부산세관 우암출장소로 문을 연 후 1985년 용당세관으로 승격돼 31년간 운영됐으나, 지난 2016년 1월 세관개편에 따라 용당세관과 인근 사상세관이 합쳐지면서 북부산세관이란 새이름으로 변경됐었다.

관세청은 북부산세관이란 이름을 사용한 후 세관위치를 묻는 시민들의 문의가 많아 옛 명칭을 다시 사용하게 됐다고 전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번 개정안은 기구와 정원의 증가 없이 업무의 효율성과 책임성을 강화시키는 조직개편”이라며 “수출입화물의 신속한 통관서비스와 체계적인 위험관리 등을 통해 대국민 안전과 수출입 지원능력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