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식이' 강하늘, 아르헨티나 간다…'트래블러' 출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17:37:54
    '용식이' 강하늘, 아르헨티나 간다…'트래블러' 출연
    기사본문
    등록 : 2019-11-22 15:1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JTBC는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 : 배낭 멘 혼돈의 여행자' 아르헨티나 편’(이하 '트래블러')에 나온다고 22일 밝혔다.ⓒJTBC

    '용식이' 강하늘의 다음 행선지는 아르헨티나다.

    JTBC는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 : 배낭 멘 혼돈의 여행자' 아르헨티나 편’(이하 '트래블러')에 나온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월 첫 방송된 '트래블러'는 오직 여행자의 시선으로 여행을 말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여행 프로그램. 출연진은 제작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여행의 모든 순간들을 모험하고 만끽하며 연예인이 아닌 진짜 '나'를 찾는 여행을 했다.

    여행 프로그램의 새로운 장을 열었던 '트래블러'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전국의 안방 1열을 사로잡은 강하늘과 '멜로가 체질' 속 매력적인 입담을 펼친 안재홍 그리고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아름다운 청춘을 기록한 옹성우와 함께 다시 여행을 떠난다.

    세 명의 스타가 함께 가는 여행지는 넉넉하고 풍만하나 척박하고 거친, 지구 반대편 가장 먼 나라 아르헨티나.

    예술과 열정이 살아 숨 쉬는 아르헨티나의 심장 부에노스아이레스부터 조나단 스위프트가 '걸리버 여행기'의 영감을 얻었다는 거인들의 땅 파타고니아, 그리고 남극으로 가는 입구인 남아메리카 대륙의 최남단 땅끝까지. 땅덩이가 너무 커서 하루에 4계절이 모두 있다는 이 나라를 3명의 트래블러가 어떻게 여행할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회 감각적인 영상과 음악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던 프로그램인 만큼 와인과 탱고의 고장으로만 알려진 아르헨티나의 숨은 매력 또한 확인 할 수 있다

    지난 편에 이어 '트래블러' 아르헨티나 편 역시 여행 전문가로 구성된 제작진이 함께한다.

    '아는 형님'의 연출자이자 유라시아를 횡단 여행하고, 포토에세이 '지구별사진관'을 출간하기도 한 최창수 PD와 '방구석1열'을 연출한 김재원PD가 연출을 맡는다.

    30여 개국을 여행하며 여행에세이 '서른, 결혼대신 야반도주'를 출간한 김멋지 작가도 함께한다.

    2020년 2월 첫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