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나마 수확’ 이정후·이영하 반가운 등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22:30:24
    ‘그나마 수확’ 이정후·이영하 반가운 등장
    이정후와 이영하, 타선과 마운드서 맹활약
    차세대 대표팀 짊어질 핵심 자원으로 급부상
    기사본문
    등록 : 2019-11-18 00:10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투타에서 맹활약 펼친 이영하(왼쪽)와 이정후.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올 시즌 KBO리그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이정후(키움)와 이영하(두산)가 차세대 국가대표의 대들보가 될 자질임을 입증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5 패했다.

    4년 전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던 한국은 어렵게 이번 결승 무대 올랐고 개최국 일본과의 라이벌 매치를 벌였으나 아쉽게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대표팀의 많은 문제점이 부각된 대회로 기억될 전망이나 그나마 수확은 세대교체를 이룰 젊은 피들이 등장했다는 점이다.

    특히 타석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이정후가 대표적이다. 이정후는 이번 대회 8경기에 나서 타율 0.385 4타점 5득점을 기록했고, 10개의 안타 중 5개가 2루타일 정도로 장타력도 돋보였다.

    이에 김경문 감독은 이정후를 중용할 뜻을 내비쳤고 이번 결승전에서도 1번에 배치, 차세대 테이블 세터로서의 검증을 끝마쳤다.

    마운드에서는 올 시즌 17승을 따낸 이영하의 발굴이 최대 수확이다. 이영하는 결승전 선발로 나서 3이닝 4실점으로 고개를 숙인 양현종을 대신해 마운드에 올라 2.2이닝을 책임지며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일본 타선을 틀어막았다.

    이영하는 이번 대회 불펜으로 기용됐으나 그토록 목이 말랐던 우완 선발감의 발굴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부여할 만하다. 그는 이번 대회 5경기에 나섰고 8.1이닝 1실점으로 대표팀 마운드를 책임졌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