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이차전지 소재 경쟁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19:37:18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이차전지 소재 경쟁력↑
    연산 4만4천t 생산체제…2단계 2만2천t 규모 증설 방침
    기사본문
    등록 : 2019-11-15 14:22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식에서 사업 관계자들이 공장 가동을 위한 스위칭 온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 왼쪽 세번째 부터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부문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RIST 유성 원장, 포스코케미칼 유계현 사외이사,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본부장 김준형 전무, 포스코케미칼 기획지원본부장 강득상 전무 순ⓒ포스코케미칼

    연산 4만4천t 생산체제…2단계 2만2천t 규모 증설 방침

    포스코케미칼은 15일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에 위치한 음극재 2공장에서 1단계 생산라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부문장,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RIST 유성 원장 등 포스코 그룹 내 소재 사업 관련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날 준공한 설비는 연산 2만t 생산이 가능한 규모로, 이미 가동중인 1공장을 포함하면 연산 4만4000t이다. 1단계 준공에 이어 1254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곧바로 2단계 2만2000t 규모의 생산설비 증설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축구장 약 13개 크기인 10만6086㎡ 면적의 부지에 음극재 2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 2022년까지 연산 7만6000t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60kwh급 기준 배터리 장착) 약 126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음극재 2공장은 높은 생산성과 안정적 품질관리로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기존 1공장 설비와 비교해 라인당 연간 생산능력을 25%이상 증강하며 생산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업계 최초로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원료, 반제품의 무인 이송, 자동화 물류 창고, 통합관제 센터 등을 운영한다. 또한 건물 외부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연 12만 Kwh의 에너지 절감도 가능하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