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해외 약가참조 및 활용의 한계 세미나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22:04:10
    제약바이오협회, 해외 약가참조 및 활용의 한계 세미나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9-11-06 17:26
    이은정 기자(eu@dailian.co.kr)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오는 8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그랜드 힐스턴 호텔에서 2019 한국보건행정학회 후기학술대회의 병행세션을 주최, ‘해외 약가 참조 및 활용의 한계’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정부가 발표한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안에 포함된 ‘약제비 적정관리’ 계획 시행을 앞두고 제약산업계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 방안을 중점적으로 분석 하고자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해외 약가 참조 활용의 한계(이종혁 호서대 교수), 한국 시장에서의 후발의약품 진입과 경쟁(손경복 이화여대 교수) 발표로 시작한다. 이를 통해 기존 제네릭 가격 선정 체계에 해외 약가 비교 조정이 초래할 수 있는 문제점과 국내 제네릭 의약품 약가 경쟁 실태를 짚어 볼 예정이다.

    발표를 마친 뒤 배승진 이화여대 교수를 좌장으로 ▲송영진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 서기관 ▲김기호 CJ헬스케어 상무 ▲김성주 법무법인 광장 위원이 연사로 나선다. 이들은 정부와 학계 그리고 산업계의 입장을 대변해 약제비 적정관리 방안의 명과 암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제약산업계는 정부가 발표한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안)에 포함된 약제비 적정관리 계획이 시행됐을 때 미치는 파장에 대해 우려가 크다”며 “특히 해외와 비교해 약가 수준을 조절하려는 정부의 계획에 대해 보건산업계 전체의 관심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은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