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김형준 성접대 의혹 조명 "내연녀 생활비까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20:33:47
    'PD수첩' 김형준 성접대 의혹 조명 "내연녀 생활비까지..."
    기사본문
    등록 : 2019-10-23 10:41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검찰 내부의 은밀한 커넥션을 파헤친 MBC 'PD수첩'의 시청률이 상승했다. ⓒMBC

    검찰 내부의 은밀한 커넥션을 파헤친 MBC 'PD수첩'의 시청률이 상승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MBC 'PD수첩-검사 범죄 1부-스폰서 검사' 편은 시청률 5.3%(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엠넷(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X101'와 '아이돌학교' 방송 조작 의혹을 다룬 지난 15일 방송분(5.1%)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다.

    'PD수첩'과 뉴스타파가 공동 취재한 검사 2부작 중 1부 '스폰서 검사와 재벌 변호사' 편에서는 2016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을 재조명하며 검찰 조직문화의 폐단을 드러냈다.

    고교 동창 스폰서 사건은 김형준 당시 부장검사가 고교동창 김씨에게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혐의로 기소된 사건이다.

    'PD수첩' 제작진은 김씨와 김형준 검사 사이에서 오고간 각종 거래에 주목했다. 방송 중 공개된 내연녀의 경찰 진술에 따르면 바텐더로 일하고 있는 곳에 김형준이 손님으로 자주 왔고, 2014년 12월경부터 2015년 1월 경 사이에 흔히 말하는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스폰서 김씨는 김형준 검사의 술값 대부분 내는 것을 비롯해 김형준 검사의 내연녀 생활비까지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스폰서 김씨는 동업자에게 고소를 당하자 김형준 검사로부터 박수종 변호사를 소개받기도 했다. 이들은 거액을 들이면서 사법연수원 동기들이 많이 근무하고 있는 고양지청으로 사건을 이관하는 작전을 세웠으나, 계획이 무산되자 결별 수순을 밟았다.

    김씨는 김형준 검사의 성매매를 도왔다는 내용도 폭로했다. 하지만 그의 폭로에도 대검찰청에서는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기까지 약 4개월 동안 수사를 하지 않았다. 게다가 스폰서 김씨 사건은 마포 경찰서에 배당되었으나,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하자 얼마 가지 않아 사건은 다시 서부지검으로 송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감히 경찰이 검사를 수사해?'라는 프레임이 오랜 기간 있었다"고 말하며 검찰의 폐단을 지적했다.

    박수종 변호사는 김씨를 금전으로 회유하며 언론에 김형준 검사에 대한 이야기를 흘리지 말아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당시 손영배 서울중앙지검 검사는 김형준 검사의 비위 사실 보도를 막으려는 거래에서 메시지 전달을 도왔다고 방송은 전했다.

    한겨레 기자는 보도 전 손영배 검사에게 전화를 받은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손영배 검사는 'PD수첩'에 "박수종 변호사에게 (김 씨의 대리인인) 신현식 변호사의 연락처를 가르쳐준 것 외에는 모른다"고 답변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