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과정서 15세 이하 청소년 100명 넘게 체포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13:29:03
    홍콩 시위 과정서 15세 이하 청소년 100명 넘게 체포돼
    기사본문
    등록 : 2019-10-20 14:3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장기구금 등 체포된 청소년 인권보장 미흡 논란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 과정에서 체포되는 청소년의 수가 늘어나면서 체포된 청소년의 인권 보장에 대한 논란 또한 커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0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 6월 초부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지금껏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15세 이하 청소년의 수는 105명에 달한다.

    시위 과정에서 체포되는 청소년이 늘어나면서 경찰이 이들의 인권을 제대로 보장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 또한 커지고 있다.

    지난 1990년 발효한 유엔아동권리협약에서는 만 18세 미만 아동에 대해 사법권 행사를 최소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홍콩 경찰은 이 협약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인권단체 등은 비판했다.

    홍콩 시위 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사회복지사들은 시위 과정에서 체포되는 청소년들을 돕기 위해 이들과 경찰서까지 동행할 것을 경찰에 요청하지만, 이 요청은 번번이 묵살된다.

    경찰이 청소년 보호라는 명목으로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청소년을 장기 구금하는 경우도 있어 논란을 부르기도 한다.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일부 청소년은 경찰서 내에서 성인과 함께 구금되기도 한다. 이는 청소년과 성인의 별도 구금을 규정한 법규에 어긋난다.

    홍콩 야당 의원 입킨웬은 "폭동 혐의로 구금되는 성인들도 보석 허가를 받으면 일주일 내에 풀려난다"며 "한 달 가까이 청소년을 구금하는 것은 그의 교육받을 권리를 박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