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황교안 향해 "보수통합 위해 사심 없는 리더십 발휘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06:06:29
    원희룡, 황교안 향해 "보수통합 위해 사심 없는 리더십 발휘해야"
    "유승민, 안철수 등 '반문' 개혁 세력에게는 항상 문호 열려있어야
    지지율 올랐다고 '우리만 챙기면 된다'고 생각하면 국민 심판 받아"
    기사본문
    등록 : 2019-10-20 11:0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유승민, 안철수 등 '반문' 개혁 세력에게는 항상 문호 열려있어야
    지지율 올랐다고 '우리만 챙기면 된다'고 생각하면 국민 심판 받아"


    ▲ 원희룡 제주지사(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보수대통합을 위해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사심 없는 리더십 발휘'를 주문하며 '황교안 역할론'을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19일자 신동아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갈라진 보수가 대연합을 해야 한다"며 "성장과 분배, 효율과 안정을 함께 이룰 수 있는 국가 비전을 제시하고 협력해나가는 '새로운 국가 운영의 중심 세력'이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새 중심 세력 탄생을 위해선 "문재인정권의 이념적 집권세력, 그들의 위선을 벗겨내고 정권교체의 힘을 만들 수 있다면 다 된다고 본다. '반(反)문재인' 기치를 내건 진정한 개혁 세력에게는 항상 문호가 열려있어야 한다"며 "우선 야당 지도자는 사심 없이 리더십을 발휘하고, 국민 다수가 수긍할 정도의 큰 그림과 원칙을 보여줘야 한다"고 황 대표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요즘 '조국 사태' 이후 한국당 지지율이 오르니 끼리끼리 모여 '우리만 챙기면 된다'고 생각한다면 오히려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 지사는 자유한국당의 전신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 양천갑에서 내리 3선(選)을 했고,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제주도지사 재선에 성공했다.

    조국 전 법무장관과는 서울법대 82학번 동기인 원 지사는 '조국 사태' 와중에 조 전 장관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내 주목을 받았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사퇴했다.

    원 지사는 "조국 사태가 남긴 것은 갈라지고 흩어진 대한민국뿐이다. 조 전 장관이 물러난 것으로 이 상황이 끝난 게 아니다"며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반성해야 하고, 나라를 '총성 없는 내전 상태'로 만든 대통령이 나서서 치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