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여파?…주식 장마감 시간 원상복귀 추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08:45:22
    주 52시간 여파?…주식 장마감 시간 원상복귀 추진
    여권, 장 종료 오후 3시 타당성 설문조사 준비작업 착수
    장마감 시간 바꾸려면 거래소 규정 변경…금융위 결단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06:00
    이미경 기자(esit917@dailian.co.kr)
    여권, 장 종료 오후 3시 타당성 설문조사 준비작업 착수
    장마감 시간 바꾸려면 거래소 규정 변경…금융위 결단 주목


    ▲ ⓒ연합뉴스

    정치권을 중심으로 주식 장마감 시간에 대한 원상복귀가 추진될 전망이다. 올해 7월부터 증권업종도 주 52시간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장마감 시간을 기존대로 되돌리는 문제에 대해 꾸준히 논의가 이어져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주도하고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증권업종본부 등이 함께 주식거래 장마감 시간에 대한 재검토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관들은 장마감 시간이 적정한지 여부에 대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준비작업에 이제 막 착수했다. 일각에서는 거래시간 단축을 염두하고 설문조사에 나선 것이라는 시각이다. 거래시간 단축 여부를 결정하기에 앞서 공신력있는 기관에 설문조사를 맡긴 후 그 결과를 토대로 본격적인 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투자자에게 배포될 설문지를 만드는 작업은 의원실에서 도맡아하기로 했다. 이후 설문조사기관을 선정하게 되면 조사 대상자를 특정해 설문에 들어간다.

    비용에 대한 부분도 어느정도 교통정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에는 금투협 중심으로 진행하기로 했지만 나중에 거래소도 일정부분 참여하기로 합의했고 조사 대상자에 일반투자자도 넣자고 제안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비용분담은 거래소와 금융투자협회 양측이 부담하는 것으로 정해졌다"며 "거래소의 경우 뒤늦게 비용 분담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거래시간 원상 복귀에 대한 요구는 사무금융노조를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돼왔다. 거래시간을 30분 늘린 대신 거래가 크게 증가하지 않았고,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한 실효성 문제를 이유로 꼽았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의원은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앞서 거래시간 연장에 대한 효용이 작다며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관계자는 "의원실에서도 기본적으로 증권시간을 원래대로 되돌리자는 주장을 펼치고 있어서 사실상 원상복귀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있다"고 말했다.

    사무금융노조 산하 증권업종본부 관계자도 "통일단체협약에서 규정하는 단체협약상 퇴근시간은 8시부터 오후 4시인데 지금처럼 3시30분에 장이 종료되면 4시 퇴근은 사실상 구조적으로 힘들다"며 "과거에는 노동시간에 대한 통제에 대해 노사간 갈등도 첨예하지 않아서 무상야근을 했지만 지금은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졌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금투업계는 주식 장마감시간의 원상복귀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장마감시간이 거래소의 규정을 고치면 되지만 이러한 결정의 키를 금융위원회가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번 장마감 시간에 대한 재검토 절차에 금융위 측도 함께 검토에 들어가긴 했지만 결국에는 금융위의 결단이 필요한 문제라는 주장이다.

    또한 이미 3시30분 장마감 시스템을 시행한지 3년이 지나 거래시스템이 안착된 상황에서 다시 원래대로 바꿨을 때 올 수 있는 부작용 등을 고려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금투업계 관계자는 "장마감 시간 제도 개선 문제는 정치권에서 나선다고 해도 업권의 의지가 있어야만 가능한 일"이라며 "내년 총선도 있고 금융위의 결단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