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불매운동' 거세졌다…9월 日방문 한국인 58% 급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6일 11:07:38
    '일본여행 불매운동' 거세졌다…9월 日방문 한국인 58% 급감
    기사본문
    등록 : 2019-10-16 19:4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일본여행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가 전년 동기 대비 58.1%나 급감했다.(자료사진) ⓒ연합뉴스

    일본여행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가 전년 동기 대비 58.1%나 급감했다.

    최근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작년 9월(47만9733명) 대비 58.1%나 줄어든 20만1200명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감소 폭은 올 8월의 48.0%보다 10.1%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일본이 경제 보복 조치를 감행한 7월 일본 방문 한국인의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6% 줄었다. 이런 감소 폭은 JNTO가 통계를 공개한 2003년 이후 이번이 3번째에 해당한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와 버금가는 수준이다.

    감소 폭이 가장 컸던 때는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직후인 2011년 4월로 66.4%였다. 같은 해 5월의 감소 폭은 58.3%였다.

    한국 관광객이 8월과 9월 두 달 연속 반토막이 나면서 1~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는 작년 동기(569만7997명) 대비 13.4% 감소한 483만4200명이었다. 한국 여행자가 줄어들면서 일본이 기대하던 럭비 월드컵 관광 특수 효과는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

    럭비 월드컵 참가국이 포함된 유럽과 미국, 호주에서 일본을 방문한 사람의 수는 작년 동기 대비 7만7000명 늘었지만, 9월 전체 일본 방문 외국인의 수는 작년 9월보다 5.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일본 방문자를 출신 국가(지역)별로 보면 중국이 작년 동기 대비 25.5% 증가한 81만9100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만이 14.3% 증가한 37만6200명으로 그다음이었다.

    한국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전에는 매달 통계의 국가별 순위에서 중국과 1~2위를 다퉜지만, 지난달에는 3번째에 그쳤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