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폭풍] 나경원 "사필귀정…국민의 승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13:10:59
    [조국 사퇴 후폭풍] 나경원 "사필귀정…국민의 승리"
    "文대통령, 국론 분열시킨 것 사과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10-14 15:01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文대통령, 국론 분열시킨 것 사과해야"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다”라고 밝히며 “조국 사태는 아직끝나지 않았다고 본다.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선 사과해야 한다고 말씀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합니다”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법무장관 사퇴와 관련해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 사필귀정"이라면서 "국민의 승리, 민심의 승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조 장관 사퇴 소식이 전해진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 촉발된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헝클어진 국정의 모든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민생경제 부분을 회복시키고 외교·안보에 있어서도 헝클어진 것을 바로 잡기 위한 과제들과 관련해서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분위기 감지는 하고 있었다"며 "어제부터 검찰 개혁 운운하는 게 조국 사퇴의 명분 쌓기용이라고 말했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거듭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수석의 사퇴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된 게 아니다"며 "이 이후의 수습을 위해선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제 자리를 찾아가는 노력을 해야 하고, 그 (단계의) 첫 번째는 문 대통령의 사과"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