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전 TV 생중계 무산...평양 원정 문자중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20:33:47
    한국-북한전 TV 생중계 무산...평양 원정 문자중계?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생중계 협상 결렬
    기사본문
    등록 : 2019-10-14 14:01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한국-북한전 축구 생중계가 무산됐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29년 만의 평양 원정 축구 생중계는 무산됐다.

    지상파 3사는 14일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한국-북한전 축구 생중계는 무산됐다”고 공식 보도했다.

    북한과 막바지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렬됐다. 마지막 남은 방법은 북한으로부터 국제방송 신호를 받아 방송하는 방법이 있지만 이것 역시 장담할 수 없다. 2차 예선에서는 개최국이 티켓 판매와 TV 중계권 등 마케팅에 관한 권리를 가진다. FIFA나 AFC도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다.

    TV 생중계가 무산됨에 따라, 대한축구협회에서 제공하는 ‘문자중계’에 의지해 월드컵 예선을 느껴야할 수도 있다. 북한은 지난달 5일 평양서 가진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전도 생중계를 허용하지 않고 이튿날 조선중앙TV로 녹화 중계했다.

    혹시나 하는 기대는 했지만 예상했던 결과를 받아들었다. 생중계뿐만 아니라 29년 만에 치르는 북한 원정은 북한의 비협조 아래 모든 과정이 순탄하지 않았다.

    육로나 전세기를 이용하는 직항로 대신 중국 베이징을 거쳐 이틀에 걸쳐 방북길에 오른다. 대표팀은 13일 오후 5시50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중국 베이징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대표팀 선수들은 14일 베이징에서 북한 평양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이때 대사관에 개인 휴대폰을 맡기고 타야 한다. 북한이 유엔의 제재 대상 국가라 반입 물품 등에 대한 검사가 엄격하다. 이번 방북에서는 책도 가져갈 수 없다.

    선수단을 태운 비행기는 오후 4시20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오후 7시부터 8시까지는 인조잔디가 깔린 김일성경기장 적응에 나설 예정이다.

    취재진은 물론 응원단도 북한의 비협조 속에 원정길을 함께하지 못한다. 북한은 이번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방송사 방북도 허용하지 않았다.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와 대한축구협회 인원까지 총 50여 명의 인원만 평양 원정에 동행한다.

    선수들은 응원의 목소리 하나 없이 10만 관중 수용이 가능한 김일성경기장에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북한 홈 관중들의 열광적이면서도 일방적인 응원과 군무에 휩싸인 채 뛰어야 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