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공유 '82년생 김지영', 10월 개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4일 05:23:06
    정유미-공유 '82년생 김지영', 10월 개봉
    베스트셀러 원작으로 해 화제
    '도가니', '부산행' 이어 세번째 호흡
    기사본문
    등록 : 2019-09-22 08:3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베스트셀러 원작으로 해 화제
    '도가니', '부산행' 이어 세번째 호흡


    ▲ 소설가 조남주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정유미, 공유 주연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10월 개봉한다.ⓒ롯데엔터테인먼트

    소설가 조남주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정유미, 공유 주연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10월 개봉한다.

    22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다.

    2016년 출간 이후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정유미와 공유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개봉에 앞서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주인공 지영으로 분한 정유미를 전면에 내세웠다.

    영화에서 정유미는 결혼과 출산 뒤 평범한 일상 안에서 자신도 몰랐던 모습과 아픔을 알아가는 이 시대 여성의 전형을 연기한다.

    포스터 속 부드러운 시선과 담담한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정유미의 모습은 현실을 살아내고 있는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다.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는 공감대와 위로가 묻어난다.

    '밀정'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공유는 아내 지영을 걱정하고 지켜보는 남편 대현 역으로 섬세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