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가 의혹 수사…검찰, 웅동학원 추가 압수수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4일 05:23:06
    조국 일가 의혹 수사…검찰, 웅동학원 추가 압수수색
    기사본문
    등록 : 2019-09-21 16:1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웅동중학교 정문. 이 학교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집안이 소유한 학교법인 웅동학원 소유의 사립중학교다. ⓒ연합뉴스

    검찰이 '허위 공사계약' 의혹이 제기된 웅동학원에 대해 추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경남 창원시 웅동중학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동시에 관련자 1명의 주거지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달에도 한 차례 웅동학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바 있다.

    웅동학원 압수수색은 조국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보유한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 중 일부가 허위일 수 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조씨는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소송에서 이겨 공사대금에 대한 채권을 확보했다. 웅동학원은 이 소송에서 변론을 포기한 채 패소해 '짜고 치는 소송'이란 의혹이 제기됐다.

    소송을 통해 조씨와 그의 전처가 확보한 채권은 2007년 기준으로 공사대금 16억원과 지연이자를 포함해 52억원에 달한다, 현재는 지연이자가 늘어나 100억원대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검찰은 웅동학원 관계자들을 조사해 공사대금에 포함된 테니스장 공사 등이 실제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