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물갈이'로 뒤숭숭한데…이해찬, 중진의원에 "신뢰 못 받는 분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23:22:56
    '총선 물갈이'로 뒤숭숭한데…이해찬, 중진의원에 "신뢰 못 받는 분들"
    이해찬 ‘뼈 있는 농담’에 다수 중진 의원들도 응수
    김부겸 “집권여당은 무한책임, 野에만 책임 물을 수 없어”
    강창일 “할 말 많지만, 文정부 위해 자중자애하고 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9-20 02: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이해찬 ‘뼈 있는 농담’에 다수 중진 의원들도 응수
    김부겸 “집권여당은 무한책임, 野에만 책임 물을 수 없어”
    강창일 “할 말 많지만, 文정부 위해 자중자애하고 있다”


    ▲ 19일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중진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혁신특별위원회 중진의원 연석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4선 이상의 민주당 중진의원들이 ‘뼈 있는 말’을 주고받았다. 멈춰선 정기국회를 겨냥한 발언이지만, 중진을 중심으로 한 소위 ‘총선 물갈이론’으로 뒤숭숭한 상황이라 시점이 미묘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혁신특위 중진의원단 연석회의에서 “국회가 신뢰도에서 거의 꼴찌에 가깝다”며 “국회 신뢰도가 2.4%로 국회의원 300명 중에 6~7명만 신뢰받고 모두 신뢰를 못 받는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여기 계신분들도 다 신뢰 못 받는 분들 아닌가 싶다”며 “어떤 직업이나 직장에 종사하며 이렇게 신뢰를 못 받는 경우가 참 없다”고 말을 이었다.

    한 여론조사 회사가 지난 6월 발표한 '2019년 국가사회기관 신뢰도' 조사에서 국회가 2.4%의 신뢰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난 것을 거론한 것이다.

    이 대표는 웃으며 농담조로 이러한 발언을 했지만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별다른 호응을 하지 않았다. 오히려 일부 중진의원에선 이 대표의 발언에 맞대응하는 듯한 발언도 나왔다.

    4선의 김부겸 의원은 “우리는 집권여당으로, 모든 일에 무한 책임을 진다”며 “야당이 벌인 행태를 보면 분명 질타 받아 마땅하지만 책임을 그분들에게만 돌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기국회가 시작도 전에 파행을 맞은 데 대해 여당 지도부 역시 책임이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이어 “국회에서 일어난 일을 가지고 검찰이나 법원으로 뛰어가는 것은 못난 모습”이라며 “대한민국 둘러싼 정세의 긴박함 생각할 때 우리는 제도적 개혁을 논의하더라도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야당과 허심탄회하게 대화해서 근본적 갈등 해결에 대한 고민과 대안을 내놓으시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4선의 강창일 의원은 여당 지도부를 향해 ‘할 말이 많지만 참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하고 싶은 얘기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자중자애하며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좀 더 힘내자”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는 지난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국회 파행 등에 대한 개선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민주당 소속 4선 이상 의원 17명 중 전원이 소집됐다. 그 중 6선의 이석현 의원, 5선의 원혜영·이종걸 의원, 4선의 김진표·변재일·안민석 의원 등 13명이 회의에 참석했다. 최근 지인으로부터 이해찬 대표 비방 문자를 받은 4선의 송영길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