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레이디스 누아르 어떨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21:51:44
    '시크릿 부티크' 레이디스 누아르 어떨까
    배우 김선아 안방극장 복귀작 기대
    독특한 장르 표방하며 수목극 대전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22:00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라는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김선아로 시작해 김선아로 끝난다. 물론 극중 캐릭터들의 향연을 기대될 만 하다.

    김선아가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로 돌아온다. 앞선 JTBC '품위 있는 그녀'로 파격 변신을 선보였던 만큼, 그의 이번 연기 변신 역시 주목을 받고 있다. 소재나 캐릭터면에서 다소 오버랩이 될 수 있는 여지가 있기에 더욱 이목을 끌고 있는 것이다. 과연 김선아는 또 다른 캐릭터를 그려내며 필모그래피를 완성시킬 수 있을까.

    이번에는 ‘레이디스 누아르’다. 김선아를 중심으로 사건이 펼쳐진다. 박희본, 김태훈, 김재영 등 연기파들의 연기 변신 역시 관심사다.

    1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제작발표회서 역시 남다른 케미를 과시하며 극적 기대감을 높였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라는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제목부터 '시크릿'한 이 드라마는 다소 생소한 장르를 표방하고 있다. 물론 소재나 전개 방식이 여타 누아르 작품들과 비슷할 수는 있다. 그러나 그 중심에 남성이 아닌 여성이 있다는 점과 누아르퀸으로 자리잡은 김선아가 있다는 점에서 차별된다.

    김선아와 '여인의 향기'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박형기 PD의 신작이라는 점과 최근까지 흥행 성적에서 최고점을 찍으며 흥행불패 신화를 그리는 김선아의 새로운 드라마라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18세이 고아원을 나온 뒤 강남의 목욕탕에서 일하다 김여옥(장미희)에게 발탁돼 상류층에 입성하게 되는 제니장. 캐릭터 설정 만으로도 김선아가 어떠한 연기를 펼칠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김여옥 역의 장미희 역시 최고의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로, 복수를 둘러싼 김선아와의 불꽃 연기대결 역시 주목할 만한 키워드다.

    ▲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라는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 SBS

    김선아는 "김선아의 이미지를 완벽히 지우는 것"을 큰 숙제로 꼽았다. 그는 소탈한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변신을 꾀하고자 했고, 그렇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신했다.

    박형기 PD는 "가장 중요한 것은 캐스팅"이라면서 "이번에는 연기자들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이 최고로 캐스팅 됐다. 일해 본 팀 중 어느 팀과 견주어도 손색 없을 정도의 팀워크"이라고 완벽한 케미를 과시했다.

    김선아 역시 "지난 4월부터 최고의 감독, 스태프, 배우분들과 함께 마지막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6개월이란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너무너무 행복했고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던 작품이었다"면서 "'레이디스 누아르'는 굉장히 생소한 장르인만큼 기억에 남을 것 같았다. 무엇보다 박형기 감독님의 제안이 있었다. 감독님과는 '여인의 향기'로 인연을 맺었는데 배우 생활을 하는 동안 정말 다시 뵙고 싶은 감독님이었다"고 무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독특한 장르와 연기파 배우들이 모여 치열한 심리전을 펼치는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18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수목극 시청률 대전에 나선다.

    출연진과 제작진의 완벽한 케미를 과시하고 있는 가운데 과연 어떠한 성적표를 받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