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여론조사] "조국, 검찰수사에 영향 미칠 것" 55.7%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4일 05:23:06
    [데일리안 여론조사] "조국, 검찰수사에 영향 미칠 것" 55.7%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40대 포함 전연령층에서 "영향 미칠 것" 우세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11: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40대 포함 전연령층에서 "영향 미칠 것" 우세


    ▲ 조국 법무장관이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우리 국민 과반이 조국 법무장관이 가족 관련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구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16~17일 이틀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55.7%가 조국 장관이 가족 관련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5.7% 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8.6%였다.


    ▲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16~17일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55.7%가 조국 장관이 가족 관련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5.7%에 그쳤다. ⓒ데일리안


    이와 관련,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의 핵심 지지층인 40대를 포함한 전 연령층에서 조 장관이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60대 이상에서 조 장관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63.1%로 가장 높았으며, 30대(56.7%)·50대(53.4%)·20대(51.8%) 순이었다. 40대에서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과반인 50.3%에 달해,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46.4%)이란 응답을 앞섰다.


    조 장관이 임명된 직후 법무차관과 법무부 검찰국장 등이 검찰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하고, 최근 법무부가 공보준칙 개정을 모색하는 등의 시도가 40대를 포함한 국민 반수 이상에게 "조 장관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구심을 품게 한 것으로 분석된다.


    ▲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장관의 핵심 지지층인 40대를 포함한 전 연령층에서 조 장관이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데일리안


    권역별로는 광주·전남북을 제외한 전국 모든 권역에서 "조 장관이 가족 관련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은 대구·경북에서 63.0%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 58.5%, 부산·울산·경남 57.7%, 인천·경기 57.6%, 대전·충남북 56.9%, 강원·제주 55.9% 순이었다.


    광주·전남북에서는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32.0%에 불과한 반면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51.7%로 높게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향한 지지 여부와 조 장관의 가족 관련 검찰 수사 개입 우려 사이에서는 동조화 경향이 계속해서 보인다.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매우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한 응답층에서는 조 장관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90.0%에 달했다. 반대로 국정운영을 "매우 잘하고 있다"는 평가층에서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82.5%로 대조적이었다.


    한편 전날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대표는 조 장관을 접견해 "가족 수사에 보고도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 최근 법무차관이 대검 차장을 만나 수사팀에서 윤석열 총장을 제외해달라고 했다던지, 이 시점에서 공보준칙 개정 문제가 나오는 것도 참으로 어색하다"며 "조 장관이 약속한 사안들이 제대로 지켜질지 많은 국민들이 우려한다"고 전했다.


    이에 조 장관은 "(법무차관이 대검 차장에게 그런 이야기를 한 것은) 나는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공보준칙 같은 경우도 마치 내가 만든 것처럼 됐는데, 그게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17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11.4%로 최종 1064명(가중 결과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