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정국 열애설' 타투이스트 "정국과 연인 아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11:47:49
    '방탄 정국 열애설' 타투이스트 "정국과 연인 아냐"
    기사본문
    등록 : 2019-09-17 17:47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방탄소년단 정국과 열애설이 불거진 타투이스트 A씨가 정국과 열애설을 부인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방탄소년단 정국과 열애설에 휩싸인 타투이스트 A씨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A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정국과 연인 관계는 절대 아니다"라며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 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 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 하고 있었다"며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 연인 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단지 친한 친구 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 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 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 이후의 말은 하지 않겠다.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인터넷에선 한 누리꾼이 정국이 거제도에서 찍힌 사진이라고 주장하며 올린 게시물이 화제가 되면서 정국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그러자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머트는 입장문을 내고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된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국은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숍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며 "이에 타투숍 지인들,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돼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