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투자에서 주거로?…매맷값 상승·수익률은 하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11:47:49
    오피스텔 투자에서 주거로?…매맷값 상승·수익률은 하락
    공급과잉 등 여파로 지난달 서울 오피스텔 수익률 올해 첫 하락
    잇딴 청약 흥행과 거래량 증가로 매맷값 상승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06:00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공급과잉 등 여파로 지난달 서울 오피스텔 수익률 올해 첫 하락
    잇딴 청약 흥행과 거래량 증가로 매맷값 상승


    ▲ 최근 주거용 오피스텔이 침체가 그리워진 부동산 시장에서 눈에 띠는 인기를 얻고 있다.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전경. ⓒ데일리안DB

    부동산 투자 상품의 대표 주자였던 오피스텔이 주거 상품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최근 서울·수도권에서 공급된 주거용 오피스텔 대부분이 높은 청약률을 기록 중이다.

    또 주거를 위해 찾는 이가 늘어나자 매매거래량과 오피스텔 가격은 증가하고 있는 반면, 전셋값 등 임대가격이 떨어지며 수익률은 하락하고 있는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청약가점이 낮은 2030세대가 오피스텔 주요 수요층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주택형이 아파트와 비슷한데다 다양한 특화설계와 첨단시스템, 커뮤니티 등이 적용되고 있는 점도 인기를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18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거용 오피스텔이 침체가 그리워진 부동산 시장에서 눈에 띠는 인기를 얻고 있다.

    우선 청약결과를 보면 오피스텔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지난달 서울 여의도에서 분양한 오피스텔 ‘브라이튼’의 경우 청약접수 결과 849실 모집에 2만2462건이 접수돼 평균 26.46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또 지난 10~11일 청약을 진행한 덕수궁 디팰리스 오피스텔 역시 158실 모집에 764명이 접수해 평균 경쟁률 4.8대 1을 기록했다.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 오피스텔도 최근 높은 경쟁률로 마감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 오피스텔도 아파트급 주택형인 전용면적 84㎡를 앞세워 평균 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오피스텔 거래량도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올해 1분기(1월~3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3만4552건에서 2분기(4월~6월) 3만5362건으로 2.34% 늘었다.

    특히 지난 7월 들어 서울 오피스텔 거래는 3184건으로 전달인 6월(2676건)보다 18.9%나 늘어났다. 전국적으로는 같은 기간 1만1935건에서 1만6462건까지 37.9%나 증가했다.

    거래가 늘어나니 오피스텔도 가격도 뛰고 있다. 지난달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는 0.04% 상승해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 만에 상승 변동률을 보였다. 지난 5월 -0.09%, 6월 -0.07%, 7월 -0.02%로 하락 폭이 둔화하더니 지난달 상승 전환한 것이다.

    하지만 매매값이 높아지자 수익률이 하락하고 있어 투자 매력이 떨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 집계 결과 지난달 서울지역 오피스텔 수익률은 4.86%를 기록하며 전달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 서울지역 오피스텔 수익률 하락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특히 서울지역 오피스텔 수익률이 다른 지역과 달리 모든 규모에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다른 지역은 대부분 40㎡이하 규모에서는 수익률 변화가 나타나지 않고 있어서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과 지방은 모두 40㎡초과 규모에서만 전달보다 0.0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지역은 40㎡이하와 40㎡초과 규모에서 모두 수익률이 0.01%포인트 하락했다.

    집값 급등 속에서 한동안 외면을 받던 오피스텔 시장에 간만에 훈풍이 불고 있는 것은 기준금리 인하와 함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여파로 공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다.

    최근 아파트 경쟁률이 높아 짐에 청약가점이 낮아 이를 뚫기 힘든 젊은 세대들이 오피스텔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피스텔의 경우 건축법상 비주택으로 분류돼 각종 규제에서 자유롭다.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소유권 등기 이전까지 분양권 전매가 제한되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자유롭게 매매가 가능하다.

    아파트의 경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 분양 가격이 인근 시세의 80% 미만이면 최대 10년간 분양권 전매가 제한된다.

    임대차 계약 시 30일 내에 신고하도록 하는 전월세 신고제를 추진하는 가운데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 것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로 서울 오피스텔 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주거수요자와 투자자들이 많아지며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며 “하지만 오피스텔 과공급 여파가 남아 있어 전략적으로 오피스텔을 구매해야 한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