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대본의 만족도 높은 작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20:37:01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대본의 만족도 높은 작품"
    기사본문
    등록 : 2019-09-17 18:55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배우 공효진이 새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복귀하는 소감을 전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배우 공효진이 새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복귀하는 소감을 전했다.

    17일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발표회에서 공효진은 "이번 드라마는 대본을 보면서 만족도가 높았던 장르"라면서 "강하늘은 역시나 소문만큼 너무 열심히 임하고 긍정적인 배우"라고 평가했다.

    특히 '공블리'라는 수식어와 함께 또 다른 매력적인 캐릭터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는 것에 대해 "작품을 계속 해오다 이번에는 3년의 공백이 있었다"면서 "항상 순하고 착하고 위기를 이겨내는 역할들이어서 비슷하다는 점에서 갈증이 있었고, 그래서 독특한 캐릭터의 '미씽', '도어락', '싱글라이더' 등에 출연했다"라고 털어놨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여자 동백(공효진 분)이 그를 가둔 세상을 깨다 못해 박살 내는 이야기로, 공효진의 파격적인 캐릭터 변신이 기대되고 있다.

    상대 배우로 그 혁명에 불을 지핀 기적 같은 한 남자 황용식 역의 강하늘과 동백의 첫사랑 종렬 역의 김지석과 삼각 아닌 삼각 로맨스를 예고해 이들간의 케미 역시 관심사다.

    공효진은 "소문 만큼 열심히 임하고 항상 기운이 넘치고 긍정적인 부분이 많았다"면서 "호흡과 패턴이 잘 맞아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강하늘과의 케미를 과시했다.

    김지석에 대해서는 "또래고, 드라마에서 만난 적도 있다"면서 "십 몇 년 만에 만나서 새롭고 과거 김지석의 모습을 떠올리며 첫사랑 연기를 할 수 있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또 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의 완벽 호흡이 기대되는 '동백꽃 필 무렵'은 18일 밤 10시에 첫방송 된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