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에 흔들린 文대통령 지지율 '북풍'으로 버틸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23:22:56
    '조국'에 흔들린 文대통령 지지율 '북풍'으로 버틸까
    최근 지지율 추이 심상치 않아…"'원칙' 흔들렸다"
    "한동안 등락 반복하다 '하향조정'될 가능성 높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9-16 02: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최근 지지율 추이 심상치 않아…"'원칙' 흔들렸다"
    "한동안 등락 반복하다 '하향조정'될 가능성 높아"


    ▲ 조국 법무부장관이 9월 7일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국회를 떠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추이가 심상치 않다. 올해들어 50%대 초반을 순항하던 지지율이 4.3보궐선거를 기점으로 내리막을 타다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다시 반등곡선을 그렸다. 하지만 조국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다시 내리막길에 접어들었다.

    지지율 움직이는 큰축인 대북-경제 돌지 않아

    그동안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크게 대북정책과 경제문제의 두 축으로 움직여왔다. 지지율 상승을 이끄는 주축은 대북정책이었다. 지금껏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맞잡은 손으로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톱니바퀴를 굴렸다.

    반대로 경제문제는 지지율 하락의 핵심 원인으로 꼽혔다.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반(反)기업 정책이 경기를 냉각시켰고, 올해 1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로 추락하며 OECD 32개국 중 꼴찌를 기록했다. 서민경제가 무너지면서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은 벼랑 끝 위기에 몰렸다.

    향후 남북관계와 경제지표의 결과에 따라 국정지지율이 등락을 반복할 것이란 전망에는 이견이 없다. 하지만 여야 모두 표정관리가 안 되는 부분은 '조국 논란'이 어떻게 작용할지 가늠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민심 대목'인 추석연휴를 거치며 조 장관을 향한 성난 여론이 식었을지 오히려 더 뜨겁게 불붙을지 주목된다.

    추석밥상 오른 '조국 민심'…여야 사활건 여론전

    여야는 조 장관을 두고 요동치는 여론에 '추석 밥상머리 민심'을 잡기 위한 총력 여론전에 나섰다. 여당은 추석연휴를 앞두고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을 내놓는 등 '민생'을 내세웠고, 야당은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정부 규탄에 화력을 집중했다. 여야 모두 명절도 잊고 사활을 건 대응에 나선 건 추석민심이 내년 총선까지 이어지는 중요한 고리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여론은 조 장관 임명에 따른 반발이 더 큰 상황이다.

    우선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9~10일 전국 성인남녀 1102명 대상, 무선 전화 임의걸기 자동응답 방식,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0%포인트)에서는 임명 반대 52.8%, 찬성 45.5%로 나타났다.

    한국리서치가 지난 7일 실시한 여론조사(전국 성인 1003명 대상 휴대전화 등 활용 웹 조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 조 후보자 임명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49%였고 찬성은 37%였다.

    오마이뉴스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9일 실시한 여론조사(전국 성인남녀 501명 대상 무선 전화 면접 및 유·무선 자동응답 혼용 방식,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 결과 '잘못했다'는 부정평가가 49.6%,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46.6%로 였다.

    북미회담에 기대…김정은 부산行 '메가톤급 변수'

    그렇다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반등할 수 있을까. 한반도 정세를 둘러싼 일정표를 살펴보면 '그렇다'는 답변이 나온다. '북풍'이 정부여당을 향한 여론에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당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올해 어느 시점엔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미 북한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9월 하순 대화'를 제안하면서 이달 중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한이라는 메가톤급 이벤트가 성사될 경우,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크게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 초청 의사를 밝힌 바 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