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오징어가공업체 탱크서 사고…3명 사망·1명 중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11:47:49
    영덕 오징어가공업체 탱크서 사고…3명 사망·1명 중태
    내부 청소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추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9-10 17:1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내부 청소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추정

    경북 영덕 한 오징어가공업체에서 일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져 3명이 숨졌다. 나머지 1명은 중태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께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오징어가공업체 지하탱크에서 작업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진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이 회사 소속인 이들 4명은 탱크를 청소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당시 3m 깊이의 지하탱크에 한명이 청소하기 위해 들어갔다가 쓰러지자 나머지 3명이 동료를 구하기 위해 다시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오후 3시께 사다리를 이용해 지하탱크에서 4명을 밖으로 구조했으나 태국인 A(42), B(28)씨와 베트남인 C(53)씨는 사망했다.

    나머지 태국인 D(34)씨는 중태로 닥터헬기로 안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D씨는 의식은 없지만 호흡은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곳은 오징어를 가공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찌꺼기를 저장하는 탱크다. 이들이 작업 당시 안전장비를 착용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전준수 여부 등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