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노조 "금융위 거래소 임원인사 손 떼야⋯공정·투명 인사 촉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11:47:49
    한국거래소 노조 "금융위 거래소 임원인사 손 떼야⋯공정·투명 인사 촉구"
    거래소 인사 '낙하산품앗이'로 전락⋯파생본부장 보은인사 논란
    이사장 선임 과정 자체도 불투명⋯시장본부장 선임 다음 달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9-10 13:34
    최이레 기자(Ire@dailian.co.kr)
    ▲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노동조합은 금융위원회에 거래소 임원인사에 즉시 손을 떼고 공정·투명하게 시장본부장을 선임하라고 촉구했다.

    10일 사무금융노조 이동기 한국거래소 지부장은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은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가장 높은 수준의 낙하산 반대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노조가 내놓은 성명서에 따르면 차기 유가증권시장본부장(유가본부장) 및 파생상품시장본부장(파생본부장)은 오는 20일 이사회를 거쳐 다음 달 주주총회에서 선임될 것으로 보인다. 유가본부장은 지난 7월 3일, 파생본부장은 이달 1일 임기가 끝났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이들은 거래소 상임이사(부이사장)로서 각각 하루 평균 18조원의 증권, 41조원의 파생상품이 거래되는 양대 자본시장의 최고책임자들"이라며 "이런 위상이 무색하리만치 불공정·불투명하다. 거래소 임원인사가 오직 금피아(금융위+마피아)들만을 위한 '낙하산품앗이'의 일부로 전락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최근 잡음이 일고 있는 거래소 파생본부장 내정자(A)와 관련해 전임 금융위원장(B)의 보은 인사설이 파다하다고 강조했다. 해당 내정자는 전직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를 지낸 인물로 B씨가 금감원 수석부원장을 지낼 당시 원장과의 불화로 마찰을 빚었지만 A씨가 충성을 다해 수석부원장을 모셨다는 게 배경이다.

    특히, 금융위와 금감원이 각을 세우고 있는 사이 현 금감원장이 A씨의 사표를 수리하면서 이를 측은히 여긴 B씨가 A씨를 거래소 임원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청와대에 거래소 시장본부장을 포함한 금융권 임원선임와 관련 '적재적소·공정인사를 실천'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금융위에는 권한 없는 거래소 임원인사에 즉시 손을 떼라고 경고했다.

    이와 더불어 거래소 이사장 선임 과정에 대해서도 날 선 비판을 가했다. 노조는 "최소한 금융회사 또는 상장기업 지배구조 모범규준이라도 따르라는 노동조합의 주장은 지난 4년간 철저히 무시됐다"며 "기준이 공정·투명하면 낙하산 큰 그림에 부역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작전 개시 명령을 기다리느라 임기가 만료된 임원에게 길게는 2~11개월까지 보수를 더 지급하는 게 다반사"라며 "이렇게 선임된 임원으로 운영되는 이사회는 견제와 균형이란 본분을 망각한 채 야합과 편향으로 우리 자본시장을 수렁에 빠뜨리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기가 만료된 시장본부장 인사와 관련해 잡음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달 20일 예정된 이사회에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선임은 다음 달 예정된 주주총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데일리안 = 최이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