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감독 "'멜로가 체질', 저조한 시청률에도 행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11:43:29
    이병헌 감독 "'멜로가 체질', 저조한 시청률에도 행복"
    기사본문
    등록 : 2019-09-06 14:31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저조한 시청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저조한 시청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6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감독은 "20대 초반 시청자들과 함께 드라마를 봤는데 이해를 잘 못하더라. 내가 부족한 점이 있다는 걸 느꼈다. 낮은 수치이지만 이상하게 분위기가 좋다"고 미소 지었다.

    향후 드라마에 또 도전할 의향이 있냐고 묻자 "힘들어서 너덜너덜했지만, 이 경험을 바탕으로 계획을 잘 짜서 드라마에 또 도전하고 싶다"며 "내가 하고 싶은 것과 대중이 좋아하는 것의 간극을 어떻게 좁힐까 고민하고 있다. 혼란스러운 마음으로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본과 연출을 다 맡은 그는 "너무 힘들었다. 하려면 한 분야만 하는 게 나은 듯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가 호평을 받은 비결에 대해선 "한 집에서 살면서 서로를 보듬어주는 세 친구를 부러워하는 마음으로 글을 썼다. 10년치 메모장을 다 털면서 공감할 만한 대사를 넣었다. 드라마에 한 번 빠져든 분들은 많이 공감하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연출이 처음이라 신선하고 재밌었다"며 "엔딩을 최근에 찍었는데 행복하게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천우희 한지은 전여빈 주연의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