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노사정 공동선언’ 협약…“갑질 근절 실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7일 22:11:17
    중부발전, ‘노사정 공동선언’ 협약…“갑질 근절 실천”
    기사본문
    등록 : 2019-08-26 15:07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앞줄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이 26일 본사에서 열린 노사정 공동선언 협약식에서 이희복 중부노조위원장(앞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신현규 발전노조 중부발전본부장(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김준석 발전유니온위원장(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공석원 보령고용노동지청장(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은 26일 본사 컨퍼런스룸에서 3개 노조 위원장 및 공석원 고용노동부 보령지청장과 함께 ‘갑질 근절 실천 노사정 공동선언’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선언은 공공분야의 갑질 관행을 근절하고 노동존중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3개 노조와 고용노동부 보령지청이 동참하면서 노동조합 및 지역사회와의 연대와 실천을 강조했다.

    앞서 중부발전은 지난해 11월 경영진과 간부직원이 주축이 된 ‘갑질 근절 서약 및 다짐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지속적인 갑질 예방교육을 시행하고, 갑질 근절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자가진단을 하는 등 갑질 근절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오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갑질 근절을 위한 일련의 노력을 실제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노동조합과 고용노동부 보령지청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협력기업까지 포함하는 전사 차원의 인권존중 문화가 지역사회까지 확산되도록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