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간 폭스도 반했다…'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4:08:43
    메간 폭스도 반했다…'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첫 한국 영화…"혁신적인 경험"
    "가슴 아픈 역사 알리고 싶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8-24 09:14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2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제작보고회에서 배우 메건 폭스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첫 한국 영화…"혁신적인 경험"
    "가슴 아픈 역사 알리고 싶어"


    연기파 배우 김명민과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 그리고 '스토리텔러' 곽경택 감독이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서 만났다. 특히 메간 폭스가 한국 영화에 출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전쟁 실화 블록버스터. 당시 학도병 772명이 징발한 민간 선박 문산호를 타고 경북 영덕군 장사리에 상륙해 북한군 보급로 차단 작전을 폈다.

    '친구'의 곽경택 감독과 '포화 속으로'의 김태훈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2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곽 감독은 "작품 제의를 받았을 때 실향민이던 아버지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며 "아버지가 17살 때 남한으로 내려와 우리를 키웠다는 이야기를 자주 들었다. 그 이야기를 세상에 들려주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남북 분단의 상황에서 이런 이야기가 꼭 나와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민주주의를 이룬 사람들의 희생을 스크린에 옮기고 싶었다"고 밝혔다.

    역사적 기반으로 한 영화는 역사 왜곡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 곽 감독은 "스타일보다는 현실감을 중요시했다"며 "현실 상황에 놓인 것처럼 캐릭터를 설정하고 다큐멘터리처럼 찍으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 당시 학도병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문헌과 기록, 가능한 모든 자료를 검토했지만 실제 참가했던 분들의 증언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 2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제작보고회에서 배우 김명민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명민이 학도병들을 살리기 위해 싸운 실존 인물 유격대장 이명준 대위 역으로 출연한다.
    이명준은 출중한 리더십과 판단력으로 학도병을 이끈 인물이다.

    김명민은 "영화를 찍기 전 장사상륙작전에 대한 정보를 찾아봐도 나와 있지 않더라. 가슴 아픈 숭고한 희생정신이 기록에 없다는 게 안타까웠다. 역사를 알리는 마음으로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실존 인물(이명흠 대위)이 매력적이었고 리더가 느꼈던 고충에도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워낙 극비에 진행된 작전이라 자료를 수집하기 쉽지 않았다"며 "내 아이와 비슷한 나이의 학생들이 희생을 가슴 깊이 느끼며 촬영했다. 우리가 느꼈던 여운을 관객들도 느꼈으면 한다"고 전했다.

    위험의 순간에 늘 앞장서는 일등상사 류태석 역의 김인권, 학도병들의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찬년 중위역의 곽시양도 나온다.

    영화엔 할리우드 스타 두 명이 등장한다. 메간 폭스는 한국 전쟁 종군기자 메기 역을 맡았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기 위해 내한한 메간 폭스는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에 출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곽 감독님에 대한 믿음도 있었다"고 밝혔다.

    ▲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전쟁 실화 블록버스터.ⓒ워너브러더스코리아(주)

    메간 폭스는 "이번 영화에 출연하는 건 새로운 도전이자 모험이었다"며 "한국은 영화 촬영과 편집이 동시에 이루어지더라, 다른 어느 곳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경험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영화를 좋아하는데 그중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가장 좋아한다. 한국 영화에 또 참여했으면 한다"고 미소 지었다.

    한국의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묻자 "한국 역사상 가장 가슴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에 참여했기 때문에 진지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 이 영화에서 다룬 사건은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알려야 할 역사다. 역사 속에서 희생한 모든 분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CSI' 시리즈로 유명한 조지 이즈는 투철한 직업 의식을 지닌 군인이자 미국을 대표하는 인물 스티븐 대령 역을 맡았다.

    최민호는 위기 때마다 솔선수범하는 학도병 분대장 최성필 역을, 김성철은 에이스 학도병 기하륜 역을 각각 맡았다. 김성철은 "잊힌 영웅들을 많은 분께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9월 25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