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상대 성희롱 트윗' 벌떡 떡볶이 등촌점, 결국 강제 폐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3:00:10
    '고객 상대 성희롱 트윗' 벌떡 떡볶이 등촌점, 결국 강제 폐점
    기사본문
    등록 : 2019-08-17 17:12
    이지희 기자(ljh4749@dailian.co.kr)

    고객을 상대로 성희롱 트윗을 올린 벌떡 떡볶이 등촌점이 강제 폐점 된다.

    17일 벌떡 떡볶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등촌점 매장을 폐점하겠다는 공지 글을 올렸다.

    본사 측은 “성희롱 논란을 확인한 바 등촌점은 폐정이 결정되었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고객분들께 신뢰를 깨뜨리게 된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 쓰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가 트위터를 통해 여성 고객 성희롱 글을 올렸다”며 캡쳐본이 올라왔다.

    해당 점주는 자신의 SNS에 “요즘 부쩍 강간이란 걸 해보고 싶다” “모텔 배달 갈 때가 제일 좋아” 등의 성희롱 글을 올렸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등촌점 점주는 “아무생각 없이 글을 올린 거에 대해 정말 죄송합니다. 친구들과 시작한 장난이 이렇게 큰일을 초래할 줄 생각지도 못 했습니다”라며 뒤늦은 해명 글을 올렸다.

    하지만 벌떡 떡볶이 등촌점은 결국 폐점하게 됐다.[데일리안 = 이지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