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꺾인 이청용, 또 큰 부상인가

실시간 뉴스
    무릎 꺾인 이청용, 또 큰 부상인가
    분데스리가2 원정경기서 볼 경합 중 부상
    불편한 자세로 걸어 그라운드 빠져나와
    기사본문
    등록 : 2019-08-17 10:38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이청용이 17일 경기에서 무릎이 꺾이는 부상으로 교체 아웃됐다. ⓒ 게티이미지

    이청용이 선발 출전했다가 무릎이 꺾이는 부상으로 교체 아웃됐다.

    이청용은 17일(한국시각) 독일 함부르크 폴크스파크슈타디온서 펼쳐진 함부르크와의 ‘2019-20 분데스리가2’ 3라운드 원정경기에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적극적인 돌파로 상대 수비라인을 공략하던 이청용은 후반 27분 볼 경합 과정에서 무릎이 꺾이며 쓰러졌다.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제대로 설 수 없었고, 불편한 자세로 걸어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당분간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청용이 교체 아웃된 보훔은 후반 15분 내준 골을 만회하지 못하고 0-1 패했다. 개막 후 3경기에서 1무2패로 승리가 없는 보훔은 18개 구단 중 16위에 위치했다.

    FC서울에서 프리미어리그(EPL) 볼턴으로 이적해 2009-10시즌 맹활약했던 이청용은 박지성(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코리언 프리미어리거로서 성공하는 듯했다.

    하지만 프리 시즌 톰 밀러의 ‘살인 태클’로 시즌 아웃된 이후 예전의 기량을 회복하지 못했다.

    결국, 지난해 여름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탈 팰리스를 떠나 독일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하지만 분데스리가 2부리그에서도 걱정스러운 부상을 당하는 비운에 울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