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료 따지고, 기업 이념 확인하고’…꼼꼼한 소비자들이 는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09:24:14
    ‘원료 따지고, 기업 이념 확인하고’…꼼꼼한 소비자들이 는다
    브랜드, 제품은 물론 일본산 원료에 대한 불매운동 움직임 눈에 띄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8-18 06:00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브랜드, 제품은 물론 일본산 원료에 대한 불매운동 움직임 눈에 띄어

    한-일 양국간의 무역 갈등으로, 일본 브랜드는 물론, 합작사, 원료에 이르기까지 일본산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일본 브랜드와 원료가 활발히 사용되는 뷰티 및 식품 분야에서 소비자들의 움직임이 두드러진다.

    이번 광복절을 전후해 일본산 제품 및 원료에 대한 불매운동은 물론, 애국애족정신을 기려온 애국기업을 다시 부각시키며, 소신과 원칙을 지킨 기업과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뉴오리진 전홍삼-전녹용홍삼.ⓒ유한양행

    유한양행의 프리미엄 건강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은 론칭 초부터, 일본 원료에 대한 방사능 오염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일본산 원료 사용을 배제했다.

    이에 따라, 식품 및 뷰티 카테고리 내, 65개 제품에는 일본산 원료가 일절 사용되지 않는다. 대신, 국내산 개성 인삼부터 브라질산 까무까무, 뉴질랜드산 디어밀크 등 각 카테고리 별 최상의 품질의 원료의 원산지를 직접 찾아 직거래를 통한 계약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베네핏을 제공한다.

    뉴오리진의 모기업인 유한양행은 창업주 유일한 박사의 독립운동으로 익히 알려진 기업이다. 유일한 박사는 청년시절 3.1운동에 참여, 미주한인대표자대회에서 결의문 작성을 주도했음은 물론, 1941년 일본의 진주만 공습으로 태평양전쟁이 발발하자 50세의 나이에 미국 전략정보국(OSS: Office of Strategic Services)의 한국담당 고문으로 참전한 바 있다.

    유한양행 또한 창업주의 정신을 이어받아 '기업은 나라와 민족의 것이고 국민의 소유'라는 경영원칙으로 소비자 중심의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해왔다.

    헤어오일은 일본산 제품 및 원료가 강세를 이루고 있는 분야이기에 이에 대한 대체제품을 찾고 있는 소비자들이 많다.

    아모레퍼시픽의 한방 프리미엄 샴푸 브랜드 려의 ‘씨앗 발효 세럼 오일’은 국내산 동백 오일, 홍화씨 오일 등 식물성 오일에 모발 탄력에 효과적인 검은콩 성분을 가미한 천연 헤어 오일이다.

    특히 저온발효공법을 적용한 미세 발효 동백오일 입자는 손상돼 들뜬 모발에 보다 촘촘하게 영양을 공급해 건강하게 빛나는 모발로 가꿔준다.

    녹차하면 차문화로 유명한 일본이 떠오르기 마련이다. 하지만, 대중적인 일본산 녹차를 배제한 제품들도 적지 않다. 대표적인 것이 동원F&B의 ‘보성녹차’다.

    동원F&B는 국내 녹차 시배지 중 하나인 전라남도 보성과 일찌감치 손을 잡고 국내산 원료만을 사용한 보성녹차를 판매하고 있다. 동원F&B가 매년 보성 지역에서 구입하는 녹찻잎은 무려 10톤에 달한다.

    지난 1996년부터 녹차 음료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켜온 동원F&B의 노하우를 담은 ‘보성녹차’는 보성군과의 여러가지 제휴와 협약을 통해 일본산 원료를 사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지방 경제 활성에 도움을 줘 결과적으로 내수 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일본산 녹차가 강세를 이루는 녹차 시장에서 보성녹차가 더욱 빛나는 이유다.

    한스킨 클렌징오일&블랙헤드는 최근 혐한 논란을 빚고 있는 일본 화장품 회사DHC의 ‘DHC 클렌징 오일’ 대체 상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DHC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일 감정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에서 일본산 원료를 쓰지 않은 국산품 클렌징 오일인 한스킨 클렌징오일&블랙헤드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이다.

    이 제품은 T존 피지가 고민인 '건성 피부', 전체적으로 피지가 많은 '지성 피부', 유수분 불균형이 모공을 부각시키는 '민감성 피부'를 위해 3가지 종류의 오일 포뮬러를 선사한다. 다양한 피부 형태를 세심하게 고려한 맞춤형 클렌징 오일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평이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