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물리학' 이성태 감독 "'버닝썬' 영화 아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10:08:03
    '양자물리학' 이성태 감독 "'버닝썬' 영화 아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8-13 14:16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주목을 받고 있는 영화 '양자물리학'과 관련해 이성태 감독이 선을 그었다. ⓒ 영화 '양자물리학' 포스터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주목을 받고 있는 영화 '양자물리학'과 관련해 이성태 감독이 선을 그었다.

    13일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이성태 감독은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조금 조심스러운 이야기다. 실제 영화상에서도 그 부분은 크게 차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감독이 초고를 썼을 때가 2016년이라는 것. 이 감독은 "편집하면서 뉴스로 접하게 됐는데, 조금 신기하기도 하고 당혹스러운 면도 있었다"면서 "우리 영화는 언급되고 있는 그 부분을 다루는 영화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양자물리학'은 각 업계의 에이스인 이들이 뭉쳐 마약 수사에 나선다는 신선한 설정으로 관심을 끌었다. 각각의 사연으로 부패 권력과의 맞대결을 선택한다.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루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맞서는 내용을 그린다. 영화는 제작 당시부터 버닝썬 게이트와 닮은 꼴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 감독은 "찬우(박해수)라는 캐릭터가 '생각이 현실을 바꿀 수 있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위기와 고난을 극복해 나가는 게 핵심인 영화"라고 설명했다.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등이 출연하는 영화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