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파업 앞둔 타워크레인…“이 시국에” 여론 냉랭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09:46:41
    또 파업 앞둔 타워크레인…“이 시국에” 여론 냉랭
    12일 2차 총파업 예고…여론 “밥그릇 싸움 부적절한 시기”
    업계 전문가 “국토부 방안, 안전 앞세운 노조문제 중재안”
    기사본문
    등록 : 2019-08-09 06: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12일 2차 총파업 예고…여론 “밥그릇 싸움 부적절한 시기”
    업계 전문가 “국토부 방안, 안전 앞세운 노조문제 중재안”


    ▲ 타워크레인 노조가 오는 12일 오전 7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사진은 한 공사현장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타워크레인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것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다. 국내외 정세가 어수선한 상황에서 ‘밥그릇 싸움’은 적절치 않다는 게 그 이유다.

    타워크레인 노조에서 문제로 삼은 국토교통부의 ‘타워크레인 안정성 강화 방안’ 또한 ‘안전’을 앞세웠을 뿐, 현재 불거진 노조 문제를 일정부분 잠재우기 위한 미봉책에 그친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건설노조는 오는 12일 오전 7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국토부가 지난달 25일 발표한 소형 타워크레인 안정성 강화 방안이 노사민정 협의체에서 합의되지 않은 내용을 밀어붙였다는 게 이번 파업의 이유다.

    이번 파업은 한국노총 타워크레인조종사 노동조합도 함께 총파업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파업을 둘러싼 여론은 싸늘하기만 하다. “건설경기도 안 좋은데 파업으로 건설현장까지 멈춰서 버리면 어쩌나”,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이런 밥그릇 싸움은 한심하다”, “공사현장이 멈춘 동안 일용직 노동자들은 어떡하란 말인가” 등의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관련업계는 이 같은 여론이 이번 파업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타워크레인 노조는 지난 6월 3일부터 5일까지 원격조종 소형타워크레인의 안전문제를 해결해야한다며 전면 파업을 벌였다. 당시 파업이 사흘만이 조기 철회된 것은 공사지연 등 파업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만약 이번 2차 파업이 일주일 이상 지속될 경우 공사비 증가, 공기 지연 등에 따른 피해액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익명을 요구한 관련업계 전문가는 “타워크레인은 노조구성원이 순번대로 현장에 배치되는 구조다”며 “다른 건설노조의 경우 현장이 멈춰버리면 다른 대체 인력이 있지만, 타워크레인의 경우 대체인력이 없어 노조의 힘이 세지는 등 이 지경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실상 타워크레인의 경우 시공사가 아닌 임대사업자와 계약을 맺어 운전원을 고용하는 방식이다”며 “그런데 타워크레인 파업으로 공시가 지연돼 준공일을 지키지 못하게 되면 지체보상금은 시공사가 물어야 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제시한 방안은 현재 노조에서는 만족하진 못하고 있지만, 노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정한 선에서 내놓은 중재안에 불과하다”며 “또 다른 기준을 만들어버린 이상 앞으로 새로운 갈등은 계속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타워크레인 안전성 강화방안’에 따라 국토부가 제시한 소형 타워크레인 규격 기준은 인양톤수 3톤 미만, 모멘트(길이별 최대하중) 최대 733kN·m(킬로뉴턴미터), 지브길이(타워크레인 팔 길이) 타워형 최대 50m 이하·러핑형 최대 40m 이하다. 반면 노조 측은 모멘트 300~400kN·m, 지브길이 30M 이하를 주장하고 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