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3.3℃
맑음
미세먼지 44

‘고유정 사건’ 부실수사 감찰 돌입…“거짓말에 속아 시간 허비”

  • [데일리안] 입력 2019.08.07 20:40
  • 수정 2019.08.07 20:40
  • 스팟뉴스팀

진상조사팀, 책임자 3명 감찰 조사 의뢰

진상조사팀, 책임자 3명 감찰 조사 의뢰

전 남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제주 ‘고유정 사건’의 경찰 수사 책임자들이 ‘부실 수사’라는 이유로 감찰 조사를 받게 됐다.

경찰청 진상조사팀단은 실종 초동조치 및 수사 과정에서 일부 미흡한 점이 있다고 보고 박기남 전 제주동부경찰서장(현 제주지방경찰청 정보화장비담당관)을 비롯해 제주동부서 여청과장과 형사과장 등 수사책임자 3명에 대해 감찰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앞서 제주 경찰은 제주 펜션 현장 검증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부실 수사 논란에 휩싸이자 “피의자가 범행 동기를 허위 진술로 일관하고 있었고 범죄 입증에 필요한 DNA, CCTV 영상 등 충분한 증거가 확보된 상태에서 현장검증을 하면 고유정이 ‘야만적인 현대판 조리돌림’을 당할 수 있다”고 해명했었다.

그러나 경찰청은 펜션 현장 확인 및 주변 수색이 지연된 사실이 확인됐고 압수수색 시 졸피뎀 관련 자료를 발견하지 못한 사실 등을 확인해 감찰 결론을 내렸다.

진사조사팀 관계자는 “실종 수사는 수색을 중심으로 이뤄지지만, 범죄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순서를 정해야 한다”며 “우선순위 판단에 있어서 아쉬운 점이 있어 감찰 조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진상조사팀은 특히 당시 수사팀이 ‘전 남편이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고유정의 거짓 진술에 속아 시간을 허비했다고 판단했다.

수사팀은 전 남편 강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이뤄진 5월 27일 사건 현장을 찾았지만, 인근에 설치된 CCTV 위치만을 확인했을 뿐 즉각 CCTV 내용을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이후 신고 3일째인 5월 29일, 강씨 남동생의 요청으로 펜션 인근 CCTV를 살펴봤고 여기에서 고유정의 수상한 거동을 확인했다.

이에 경찰이 좀 더 일찍 CCTV를 확인했더라면 시신유기를 막을 수도 있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