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푼 손흥민, 토트넘 프리시즌 향후 일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12:07:04
    몸 푼 손흥민, 토트넘 프리시즌 향후 일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7-22 07:10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토트넘 프리시즌 첫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 게티이미지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이 새로 영입한 선수들을 품에 안고 새 시즌 출발을 승리로 시작했다.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각)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유벤투스와의 경기서 3-2 승리했다.

    이날 관심을 모은 장면은 손흥민의 선발 출전과 맞대결을 펼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의 만남이었다.

    왼쪽 윙포워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전 45분만 소화한 뒤 교체 아웃됐다. 전반 종료 휘슬이 울리고 선수들이 퇴장하는 장면에서 축구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일이 벌어졌다.

    손흥민은 자신의 우상인 호날두를 기다렸고, 이내 다가가더니 말을 걸었다. 호날두 역시 손흥민을 잘 안다는 듯 바로 어깨동무를 하며 대화를 이어나갔다. 그리고는 유니폼을 벗어 서로 교환하는 훈훈한 장면이 연출됐다.

    토트넘은 최근 각광받는 프리시즌 이벤트인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에 참가 중이다. 2013년 출범한 ICC는 세계 최고의 명문 구단들이 출사표를 낼 정도로 프리시즌의 빅 이벤트로 자리잡은 대회다.

    올 시즌에는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등 세계적 강호 12개팀이 참가했으며 미국과 영국, 스웨덴, 중국 등 4개국에서 열리고 있다.

    일단 토트넘은 ICC에 주력할 계획이다. 유벤투스와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토트넘은 오는 25일 중국 상하이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맞붙는다.

    이후 7월 말에는 독일 뮌헨으로 건너가 레알 마드리드(7월 30일)와 아우디컵 준결승전을 치르고 이튿날 바이에른 뮌헨 또는 페네르바흐체와 경기를 벌일 전망이다.

    숨 가쁜 일정은 계속된다. 다음달 4일에는 영국 런던으로 이동, 인터 밀란과 ICC 최종전을 벌여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타진한다.

    프리시즌을 모두 마친 토트넘은 일주일간의 휴식을 취한 뒤 다음달 10일 안방인 토트넘 스타디움에서 승격팀 아스톤 빌라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한편, 지난 시즌 막판 퇴장 당해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와의 개막전과 맨체스터 시티 원정에 결장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