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가 당산역 고가 기둥 들이받아…운전자 사망·7명 부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7일 21:56:20
    시내버스가 당산역 고가 기둥 들이받아…운전자 사망·7명 부상
    기사본문
    등록 : 2019-07-20 13:4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20일 오전 5시30분께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고가 하부도로에서 시내버스가 기둥을 들이받았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 최 모(56) 씨가 버스와 기둥 사이에 끼어 크게 다쳤다. 최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버스 승객 7명은 가벼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버스가 차선을 변경하다가 운전미숙으로 고가 하부의 경계석과 기둥에 연이어 부딪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