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안면슛? 황당골에 멋쩍은 미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2일 18:35:44
    이동국 안면슛? 황당골에 멋쩍은 미소
    골키퍼 노동건 골킥에 안면 맞고 득점
    개인 통산 최다골 기록 '219'로 늘려
    기사본문
    등록 : 2019-06-24 09:00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이동국. ⓒ 한국프로축구연맹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이 리그 경기 도중 황당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멋쩍은 미소를 짓고 말았다.

    이동국은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17라운드 홈경기에서 행운의 헤딩 득점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선제골은 전반 1분 만에 나왔다. 킥오프와 함께 전북의 압박이 이어졌고, 공은 수원 골키퍼 노동건에게 향했다.

    동료의 백패스를 받은 노동건이 길게 공을 걷어내려고 한 것이 그만 이동국의 머리를 맞고 수원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전북이 손쉽게 선제골을 얻었다.

    열심히 공을 쫓은 덕(?)에 이동국은 K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 기록을 219골로 늘릴 수 있었다.

    하지만 전북은 이동국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후반 26분 수원 타가트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로 비겼다.

    전북은 수원을 상대로 승점 1을 추가하는데 그쳤지만 서울을 골득실에서 앞서며 다시 선두로 올라섰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