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홍콩 시위 '폭동'으로 규정…"소환법 지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8일 08:04:25
    중국, 홍콩 시위 '폭동'으로 규정…"소환법 지지"
    중국 외교부 대변인, 미국·유럽연합 향해 "내정간섭 말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6-13 19:2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중국 외교부 대변인, 미국·유럽연합 향해 "내정간섭 말라"

    ▲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홍콩 입법회(의회)의 심의가 예정된 12일 시위 진압 경찰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 겹겹이 배치돼 시위대를 제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외교부가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폭력 행위'로 규정하고 홍콩 정부의 강경 대응을 지지하고 나섰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홍콩특별행정구 행정장관이 이미 최신 사태에 대해 담화를 발표했는데 홍콩에서 발생한 상황은 평화집회가 아니라 조직적인 폭동으로 어떤 문명 법치 사회도 평화와 안녕을 해치는 위법행위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의 '조직적 폭동'이라는 말을 인용하는 방식으로 중앙정부도 홍콩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한 셈이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 중앙정부는 각종 폭력행위를 강하게 규탄한다"며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가 법에 따라 처리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범죄인 인도법안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홍콩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하에서 번영과 안정을 누리고 있다면서 "범죄인 인도법 때문에 홍콩의 발전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을 향해 홍콩 일은 중국의 '내정'이라며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도 했다.

    전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시위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데에 불만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메이 총리는 "영국이 전 식민지의 자유를 공개적으로 지지해야 하는 특별한 책임이 있다"면서 "홍콩에 많은 수의 영국인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법안의) 잠재적인 효과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시위의 이유를 이해한다"며 "(중국과 홍콩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거대한 시위가 열렸다"며 "백만 명의 사람이 나섰다.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시위"라고도 평가했다.

    한편 홍콩 시민단체와 민주파 의원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되면 인권운동가나 반체제 운동가들이 중국으로 송환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대규모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