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자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8:52:04
    또래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자수’
    이틀간 시신 원룸 방치
    “신고할까봐”...피해자 휴대전화 챙겨 달아나
    기사본문
    등록 : 2019-06-11 17:5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A군 등 10대 4명이 9일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B(18)군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은 범행 전 원룸에 들어가는 10대 4명의 모습.ⓒ연합뉴스

    이틀간 시신 원룸 방치
    “신고할까봐”...피해자 휴대전화 챙겨 달아나


    직업학교에서 만난 또래를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청소년 4명이 경찰에 자수했다. 이들은 피해자를 돌아가며 때린 뒤 피해자가 숨지자 도주해 이틀간 시신을 원룸에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 북부경찰서는 또래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A(19)군 등 10대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A군 등은 9일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B(18)군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8일 저녁 배달 음식을 함께 시켜 먹고 9일 오전 1시부터 B군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B군에게 일행 4명 중 한명을 놀리라고 억지로 시키고, 놀림을 받은 사람이 B군을 폭행하는 행위가 이어졌다.

    A군 등은 주먹과 발길질로 B군의 얼굴과 가슴, 배를 폭행했으며 4명이 돌아가며 1인당 수십차례씩 20~30분가량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B군에게 렌터카에서 담배를 가져오라고 심부름시켰다. 담배를 못 찾았다는 이유로 또다시 폭행을 당하는 과정에서 B군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B군이 숨을 쉬지 않자 A군 등은 심폐소생술을 하고, 입에 비닐봉지를 갖다 대 숨을 쉬는지 확인도 했다.

    끝내 B군이 숨진 것을 확인한 이들은 렌터카를 타고 도주했다가 반지 등을 놓고 온 사실을 깨닫고 다시 원룸에 돌아가 소지품과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챙겨 달아났다.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챙겨온 이유에 대해 이들은 "혹시나 (B군이) 깨어나 신고할까 봐 가져왔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고향인 전북 순창으로 함께 도주해 부모 등에게 사건 내용을 털어놨고, 자수를 권하는 부모의 설득에 10일 오후 10시 35분경 함께 순창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다.

    A군 등은 자수하며 "광주 북구 두암동 원룸에 친구 시신이 있다"고 진술했다.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북부서 형사과 강력팀이 시신을 확인하고, 이들을 광주로 압송해왔다.

    A군 등은 지난해 광주의 한 직업학교에서 만난 B군을 심부름시키려고 데려와 올해 3월부터 한 원룸에서 거의 함께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결과 A군 등은 약 2개월 동안 우산·목발·청소봉 등으로 B군을 상습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B군의 시신에서는 무수히 많은 멍 자국이 발견됐다.

    경찰은 미성년자인 피의자들을 부모 입회하에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