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박지원 발언' 진상조사 요구 '대격돌' 예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9일 14:01:32
    바른미래, '박지원 발언' 진상조사 요구 '대격돌' 예고
    사퇴파, '유승민 축출'발언 조사… 손학규 압박
    당권파, 체제 유지 불리한 요구사항 거부 예상
    기사본문
    등록 : 2019-05-22 04: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사퇴파, '유승민 축출'발언 조사… 손학규 압박
    당권파, 체제 유지 불리한 요구사항 거부 예상


    ▲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와 인사를 마친 뒤 각각 자리로 향하며 엇갈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발언에 대한 진상조사 착수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표면적으론 “평화당 의원들과 함께 유승민 의원을 몰아내자”는 발언의 진위를 파악하겠다는 의도이지만, 사실상 손학규 대표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은 전날 이와 같은 내용의 긴급 최고위원회의 개최를 위한 소집요구서를 당에 제출했다. ‘유승민 축출’ 발언의 진위 여부를 파악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도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6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손학규 대표가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유승민을 몰아내자'는 식의 얘기를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손 대표는 즉각 “전혀 사실이 아니다. 박 의원은 당을 흔드는 발언을 삼가해달라”고 선을 그었지만 의혹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외 주요 안건으로는 손 대표가 임명한 두 명의 지명직 최고위원과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등의 임명 철회에 관한 건이다.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가 이들을 임명하기 전 최고위원과 협의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제기했다.

    이와 같은 논쟁은 당헌에 협의와 관련한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데 따른다. 당헌 제23조 4항에 따르면 '당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협의를 거쳐 최고위원 2명을 지명한다'고 명시돼 있는데 이 내용을 '최고의원들이 의결정족수 이상 참석한 회의 기준'이라는 유권해석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 4.3 보궐선거 당시 바른정책연구원이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자금유용과 관련한 진상조사도 요구할 계획이다. 앞서 연구원은 보궐선거를 위해 두 차례의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세 차례의 연구비용인 2200만원을 집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권파의 반발도 예상된다. 바른정당계가 요구한 총 5건의 안건이 모두 손학규 대표 체제를 유지하는 데 상당히 불리한 사항인 만큼 이를 저지시키기 위한 당권파와 사퇴파의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