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銀, 재일동포 교육환경 개선 팔 걷는다…日 금강학교와 MOU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9일 14:18:26
    OK저축銀, 재일동포 교육환경 개선 팔 걷는다…日 금강학교와 MOU
    15일 일본 최초 한국인 민족학교 ‘학교법인 금강학원’과 업무 협약
    최윤 이사장 "글로벌 인재양성 요람 될 수 있도록 다방면 지원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5-17 09:27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15일 체결식에 참석한 OK배정장학재단, 금강학교 관계자 등이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맨 앞줄 왼쪽 두번째부터 오른쪽 방향으로 OK배정장학재단 최윤 이사장, 금강학교 조영길 이사장, 주오사카총영사관 오태규 총영사, 재일민단오사카부 오용호 단장. ⓒOK저축은행

    OK저축은행이 재일동포 새싹들의 한국인 자긍심 고취를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OK배정장학재단은 일본 오사카 소재의 학교법인 금강학원(이하 금강학교)과 지난 15일 본교 소재지에서 '금강학교 발전에 관한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업무 협약 체결식에는 OK배정장학재단 최윤 이사장을 비롯해 조영길 금강학원 이사장, 주오사카대한민국총영사관 오태규 총영사, 재일본대한민국민단오사카부지방본부 오용호 단장과 정병채 부단장, 양호석 총영사관 교육관 및 학교관계자 등 20여명이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OK배정장학재단은 ▲우수학생 유치를 위한 획기적인 장학금 지원사업 ▲교원연수 강화, 특별장려금 지급, 교원평가제 도입 등을 통한 우수교사 육성 및 수업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 ▲교과과정 개편, 방과후수업의 획기적인 개선 등 학습체계의 전면적 개편을 위한 사업 ▲한국어 심화교육, 한국 홈스테이 지원 등 민족의식 함양을 위한 사업 ▲학교시설 개선 등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 ▲학교 재정의 자립을 위한 사업 및 기타 학교발전을 위한 사업 등 교육 환경 개선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재외국민의 자녀교육을 위한 정규학교인 ‘한국학교’는 전 세계적으로 30여개교가 있으며, 현재 일본에는 건국학교, 교토국제학교 등 6개교가 있다. 이들은 대부분 열악한 교육환경으로 인해 학생들이 모국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여건이 녹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OK배정장학재단은 이러한 재외동포 사회의 실정을 고려해 금강학교와의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 1946년 설립된 금강학교는 일본내 한국인이 설립한 최초의 민족학교로, 현재 재일동포 학생들을 대상으로 소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의 교육 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OK배정장학재단은 재일 동포 학생들이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가지고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일본 내 6개 한국학교를 대상으로 2014년부터 5년 간 약 6억 원의 후원금을 지원해오고 있다. 또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재일동포 학생들을 위한 단기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해, 재일동포 학생들이 현지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한국의 역사와 언어, 최근 동향에 대한 이야기 등을 알아갈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OK배정장학재단 최윤 이사장은 “재일동포 학생들이 한국인이라는 민족 자긍심을 바탕으로 한국과 일본을 잇는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고, 금강학교의 발전이 다른 민족학교와 학급에 귀감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이번 협약 체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