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부 장관 “일본 수산물 수입재개 요구…절대 안되는 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13:03:16
    문성혁 해수부 장관 “일본 수산물 수입재개 요구…절대 안되는 일”
    8일 日요청으로 대사 접견 “우리 입장 고수할 것, 한일어업협상 요구도 하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5-07 15:46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8일 日요청으로 대사 접견 “우리 입장 고수할 것, 한일어업협상 요구도 하겠다”

    ▲ 문성혁 해수부 장관 ⓒ데일리안 DB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취임 한달 째를 맞아 기자들과 첫 간담회를 갖고 최근 WTO 후쿠시마 수산물 분쟁에서 패소한 이후에도 일본이 계속 수산물 수입재개 요청하는 것에 대해 “우리 식탁을 위협할 수 있는 일은 절대 일어나선 안 된다는 게 해수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문 장관은 7일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일본은 여러 경로로 수산물을 수입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수산물 원산지를 책임지는 부서로 국민 식탁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일도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장관은 “8일 일본대사가 면담을 요청해와서 만나기로 돼 있다”면서 “우리가 견지하는 입장이나 자세는 변함이 없다. 이 자리에서 이야기하는 것과 똑같은 기조의 이야기를 반복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또한 3년간 난항을 겪고 있는 한일어업협상에 대해서도 계속 협상을 요구할 뜻을 내비쳤다.

    문 장관은 “지금 한일어업협상이 잘 안 되고 있는데,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도 협상(진행)을 요구하겠다. 해수부 자체 노력뿐 아니라 외교 당국의 채널을 통해서도 우리의 의지가 전달되고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해수부 관계자는 “일본대사와의 만남은 신임 장관 접견차원에서의 상례적인 만남”이라면서 “해양수산현안에 대해 상호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문 장관은 올해 역점 추진할 사업으로 해양·해운·항만·수산 분야의 시스템적인 스마트화, 신남방·신북방정책 추진에서의 실질적인 국제화, 해양사고 등 안전문제 방지 등을 대표적으로 꼽았다.

    문 장관은 “스마트 시스템화를 해수부 업무에 접목시키고, 직원들의 의식과 태도부터 국제적인 마인드로 전환하는 한편, 안전문제에 대해서는 세이프티 퍼스트·세이프티 라스트(safety first·safety last)라는 목표로 사고가 미연에 방지되도록 하되, 부득이 사고가 났다면 빠른 시간 내에 인명 사고 줄일 수 있는 방안 구축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