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DMZ 산불, 21시간 만에 큰 불길 잡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4일 21:08:12
    연천 DMZ 산불, 21시간 만에 큰 불길 잡혀
    DMZ 면적 약 450ha 소실
    기사본문
    등록 : 2019-04-23 18:3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22일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의 큰 불길이 약 21시간 만에 잡혔다.

    소방당국은 지난 22일 오후 6시께 연천군 장남면 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 북쪽 지역에서 난 불이 23일 오후 3시 10분께 잡혔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23일 오전 6시 30분부터 산불진화헬기 총 6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으며 오후 3시 10분께 주불을 잡고 이후 헬기 2~3대씩을 교차로 투입하며 잔불을 정리 중이다.

    이번 산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남북을 합쳐 DMZ 면적 약 450ha가 소실된 것으로 추산된다.

    한때 최전방 감시초소(GP) 앞까지 불길이 번지기도 했으나 다행히 병력 대피가 필요할 정도로 위급한 상황은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DMZ 산불 발생 당시 진화헬기 동원된 것 외에 군은 살수차와 급수차 등 장비 20여대와 병력을 대기 배치했다.

    또 군사지역 바깥에도 산림청과 소방에서 펌프차와 살수차 등 장비 10여대와 인력 30여명을 동원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