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석화업계, 이란산 원유 수입제한 긴급대책회의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23:04:24
    산업부-석화업계, 이란산 원유 수입제한 긴급대책회의 개최
    미국의 이란제재 예외 불연장 방침 발표에 따른 대책 논의
    기사본문
    등록 : 2019-04-23 15:28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미국의 이란제재 예외 불연장 방침 발표에 따른 대책 논의

    미국 국무부의 대 이란 제재 예외조치 연장 불가 방침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정부와 관련업계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김용래 차관보 주재로 석유화학업계와 수출 지원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란 제재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통해 대 이란 제재 예외 8개국 모두에 대해 더 이상의 예외연장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해 11월 이란에 대한 제재 복원을 발표하면서 한국, 중국, 일본, 터키, 그리스, 이탈리아, 인도, 대만 8개국에 대해 180일간 한시적으로 예외를 인정했으나 기한 만료 시점에서 연장을 불허한 것이다.

    이번 대책회의 참석자들은 미국측 발표에 따른 원유수급 및 석유화학업계 영향을 검토하고, 수출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원대책을 재점검했다.

    김용래 차관보는 석유화학업계에 “수입선 다변화, 대체원유 확보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수출지원 유관기관들에게는 “유동성 지원 및 대체시장 발굴 지원 등 수출 기업 피해대책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정부는 지난해 5월 미국의 이란 제제 복원 발표 이후 업계 및 유관기관과 긴밀히 소통해왔으며, 코트라(KOTRA)에 ‘이란 비상대책반’을 설치하는 등 업계 애로사항 파악 및 해결을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 가동해왔다.

    그동안 정부는 미국 측과 대 이란 제재 예외조치 연장에 대해 다각도로 협의해왔으며, 결국 연장이 무산됨 따라 업계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미국과 지속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