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사전구속영장 신청, '마약 윤곽 드러나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11:07:30
    박유천 사전구속영장 신청, '마약 윤곽 드러나나'
    기사본문
    등록 : 2019-04-23 17:35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경찰이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검찰에 접수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류영주 기자

    경찰이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검찰에 접수했다.

    앞서 박유천을 3차례 소환 조사한 경찰은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유천은 황하나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황하나 씨와 대질심문을 예고했지만 실시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유천과 황하나가 함께 마약을 투약한 날짜와 관련한 황 씨 진술과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유천의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고 올해 초까지 서로의 자택에 드나든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경찰은 확보한 증거들로 박유천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다고 판단, 이날 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유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이르면 오는 24일 열릴 전망이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