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여야4당 패스트트랙 합의에 "국회 보이콧"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0일 22:17:20
    한국당, 여야4당 패스트트랙 합의에 "국회 보이콧"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처리는 '좌파 장기집권 플랜'"
    긴급 대책회의·의총 열고 비상모드 돌입…국회 보이콧 할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4-23 02: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처리는 '좌파 장기집권 플랜'"
    긴급 대책회의·의총 열고 비상모드 돌입…국회 보이콧 할 듯


    ▲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이 선거제 개편안, 공수처법, 검경수사권조정안 등에 대한 패스스트랙 잠정 합의안을 발표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여야4당은 내일 오전 10시 동시에 합의안에 대한 추인을 위한 의원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윤소하 정의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은 22일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를 합의하자 '국회 보이콧' 카드를 꺼내 들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처리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한 데 대해 "패스트트랙 처리는 의회 민주주의를 그만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처리를 '좌파 장기집권 플랜'으로 규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말한 21대 국회 260석을 확보하기 위한 실질적인 시동을 걸었다"며 "결국 좌파 장기 집권 플랜이 시동을 걸었다"고 했다.

    여야 4당이 "한국당과 대화하겠다"고 한 데 대해선 "기만"이라며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합의가 아니라 의회 민주주의에 대한 조종이고 합의 거부"라며 "사실상 여당과 범여권 정당들이 모여서 이런 논의를 이어 간다면 4월 국회는 협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국당은 '국회 전면 보이콧' 등을 통해 투쟁모드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처리 움직임을) 철저하게 저지하겠다"며 "선거제와 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순간 20대 국회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민경욱 수석대변인도 이날 여야 4당 원내대표 합의문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여당이 패스트트랙을 고집한다는 것은 제1야당 대표와 국민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백히 보여줬다"며 "그렇게 되면 장외투쟁도 계속될 것이다. 장내·장외 투쟁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오는 23일부터 총력대응에 나선다. 당은 이날 오전 9시 나 원내대표 주재로 패스트트랙 저지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비상상황임을 감안해 한 분도 빠짐없이 참석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오전 10시엔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긴급 의원총회를 연다.

    나 원내대표는 "내일(23일) 오전 의총을 개최해 패스트트랙 합의에 대한 저지 방안을 논의하고 규탄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