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태평양수산위원회, 23~26일 제주서 꽁치자원 평가 논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23:12:17
    북태평양수산위원회, 23~26일 제주서 꽁치자원 평가 논의
    국내 첫 과학위 개최…꽁치 자원평가·관리방안 중점 논의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4-22 15:15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국내 첫 과학위 개최…꽁치 자원평가·관리방안 중점 논의 예정

    그간 논의되지 않았던 꽁치의 자원평가와 관리가 국제기구에서 본격 논의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23일부터 26일까지 제주에서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제4차 과학위원회’가 개최된다고 22일 밝혔다. 과학위원회가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태평양수산위원회는 북태평양 공해상 수산자원 관리를 위해 2015년 설립된 지역수산관리기구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캐나다·중국·러시아·일본·대만·바누아투 등 8개국이 회원국으로 있으며 주로 저층어업 및 비참치어종의 해양생태계 보호를 논의·연구해왔다.

    이번 제4차 과학위원회는 취약해양생태계, 저층어업, 꽁치 분야로 나뉘어 4일간 열린다. 취약해양생태계는 심해성 산호, 해면 등이 서식하는 곳으로 인간의 어업활동에 의해 쉽게 파괴될 수 있는 생태계를 뜻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회원국의 조업현황과 더불어 취약해양생태계 지표종과 보호종 자료를 검토하고, 북태평양 꽁치 자원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자원보존을 위한 관리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북태평양 꽁치 조업에는 별도의 할당량이 배분돼 있지는 않았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자원량이 감소추세를 보이자 연안국을 중심으로 조업제한 요구가 제기된 상태로, 올해 3월 회원국 공동으로 자원평가를 시행한 바 있다.

    김현태 해수부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우리나라는 최근의 북태평양 해역 꽁치 공동 자원평가에 참여하는 등 북태평양 해역의 수산자원 유지와 보존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며 “이번 과학위원회 회의를 비롯해 앞으로도 관련 논의에 적극 참여하는 등 수산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