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원 전 서울경찰청장 "승리 카톡 속 경찰총장 아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23:12:17
    이상원 전 서울경찰청장 "승리 카톡 속 경찰총장 아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3-14 17:45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무면허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손승원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 연합뉴스

    승리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이 공개되면서 경찰과의 유착의혹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대화방 속 경찰 고위직 ‘경찰총장’이 누군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비슷한 시기 고위직을 수행했던 인물들이 의심을 사고 있는 상황에서 이상원 전 서울경찰청장이 의혹을 해명하고 나섰다.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서울경찰청장을 지낸 이상원 전 청장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강남 쪽에선 근무한 적도 없고 그쪽(승리 등 연예인)하고 일면식도 없다"고 밝혔다.

    또 "버닝썬이 어딨는지도 모른다. 서울에서는 주로 본청에 있었고 서울청장과 은평경찰서 두 곳에서 근무했는데 그쪽(버닝썬)하고 연결될 가능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찰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통해 "2016년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언급됐다"며 유착의혹에 대한 수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이에 2016년 경찰청장이었던 강신명 전 청장도 전날 "승리와 일면식도 없고 이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