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활 걸었다" 정일우·고아라 ‘해치’ 월화극 왕좌 오를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23:12:17
    "사활 걸었다" 정일우·고아라 ‘해치’ 월화극 왕좌 오를까
    혼돈의 조선, 그리고 치열한 왕좌 싸움
    김이영표 정통사극, 11일 첫 방송
    기사본문
    등록 : 2019-02-11 21:09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권율(왼쪽부터), 고아라, 정일우가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SBS

    SBS 정통사극 '해치'가 월화드라마 왕좌 자리에 오를 수 있을까.

    11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가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용석 PD를 비롯해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풀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을 그린다.

    '일지매',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 '이산', '동이', '마의'로 대한민국 사극을 이끌어온 김이영 작가가 전통의 드라마 제작사 김종학 프로덕션과 의기투합했다.

    김이영 작가는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조선시대 전문직을 다루면서 매 작품마다 주체적인 삶을 사는 캐릭터, 인간 군상의 각기 다른 신념의 충돌을 밀도 있게 펼쳐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김이영 작가 특유의 필살기가 '해치'를 통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김이영 작가는 "조선시대 사헌부에 대한 이야기가 '해치'의 시작점"이라며 "오늘날 검찰청과 유사한 지점이 많다는 부분에 매료됐고 조선사의 한 장면을 통해 현재를 되짚어볼 기회가 될 것이라 여겨 관심 갖게 됐다"며 '사헌부' 소재에 주목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영조가 집권 초반 일궈낸 개혁 정책에 끌렸다. 시절은 달라도 지금이라고 크게 다르지 않다고 여겼고 현재에 시사하는 바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영조의 청년기가 주는 특별함을 전했다.

    ▲ 배우 정일우가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SBS

    '해치'는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 여지(고아라 분), 박문수(권율 분), 달문(박훈 분)으로 이어지는 우정과 로맨스가 중심축을 이뤄 흥미진진한 재미를 더한다.

    특히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가 조선의 부흥기를 이끄는 절대 군주가 되는 과정 아래 이금의 험난한 여정이 시작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이금과 여지가 천한 왕자와 사헌부 다모라는 극과 극 신분으로 만나 이를 뛰어넘는 로맨스를 어떻게 만들어갈지 궁금증을 높인다.

    정일우는 이번 작품에서 숙종과 무수리 사이에서 태어난 반천반귀(半?半貴) 왕자로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세제 '연잉군 이금'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전역 후 첫 작품인 만큼 임하는 자세가 남달랐다.

    정일우는 "전역 후 복귀작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좋은 작품을 선택하게 돼 감사하다"며 "그 어느 때보다 에너지를 쏟아붓고 있다. 사활을 걸고 연기하고 있다"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대중에게 많이 알려졌던 영조의 모습이 아니라 젊은 영조의 모습이 신선했고 욕심도 많이 났다. 이번 역할을 통해서 다양한 것들에 도전하고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 배우 고아라가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SBS

    고아라는 '해치'에서 사헌부 다모 여지 역을 연기한다. 여지는 무술과 수사에 능통한 인재로 조선판 걸크러시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고아라는 김이영 작가의 팬이었다며 "(작가님이) 있는 그대로 여지를 표현해달라고 하셨다. 제 진심과 저의 모습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캐릭터를 처음 접하고 정말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한 애착을 보였다.

    고아라는 정일우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한 10년 전쯤, 광고 촬영 때 만난 적이 있다. 오랜만에 만나 잘 호흡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작품엔 액션신이 많아 액션스쿨을 다니며 무술을 연마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권율은 출세는 꿈조차 꿀 수 없는 어려운 형편에도 선비의 기개를 꿋꿋하게 지키는 과거 준비생 박문수 역을 맡았다. 드라마-영화를 넘나들며 장르를 뛰어넘는 캐릭터 소화력을 과시해온 만큼, 권율이 그려낼 박문수의 모습 역시 기다려진다.

    이용석 PD는 권율에 대해 "안방극장에서는 센 역할을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위트도 있고 너무 재미있는 사람이더라. 박문수라는 역할이 우리 드라마에 활력을 주는 인물인데, 사람들이 모르는 권율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며 앞선 작품과 차별화된 권율의 모습을 예고했다.

    한편, '해치'는 오랜만에 안방극장에서 만나는 '정통 사극'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준기를 단숨에 스타덤에 올린 '일지매'를 연출했던 이용석 감독 등 정통 사극 본좌들이 합심해 드라마 팬들이 오래 기다려온 정통사극의 진면모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11일 MBC '아이템', JTBC '눈이 부시게' 등 새 월화극들이 나란히 첫선을 보이는 가운데 '해치'가 월화극 판도를 뒤흔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SBS '해치' 제작진은 "'해치'는 시청자들이 목말랐던 정통 사극"이라며 "팬들의 뜨거운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배우와 스태프들이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앞으로 문제적 왕자와 함께하는 대장정을 시작하는 만큼 따뜻한 시선, 애정 어린 마음으로 바라봐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