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2.1℃
맑음
미세먼지 34

[데일리안 여론조사] 설 민심 "김경수 법정구속, 옳다" 51.9%

  • [데일리안] 입력 2019.02.07 11:00
  • 수정 2019.02.07 10:55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모든 연령, 전국 모든 권역에서 "옳다" 다수

40대·호남에서도 "법정구속 동의" 여론 높아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모든 연령, 전국 모든 권역에서 "옳다" 다수
40대·호남에서도 "법정구속 동의" 여론 높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달 30일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된 뒤,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달 30일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된 뒤,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설 민심을 확인해본 결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은 옳다는 국민 여론이 과반이었다. '민족대이동'으로 경향(京鄕) 민심이 혼합되는 설 명절 연휴를 지낸 뒤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여론이 전국적으로 고르게 확산된 모양새다.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바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1.9%로 과반이었다.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전국 모든 연령, 모든 권역에서 다수를 이뤘다. ⓒ데일리안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바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1.9%로 과반이었다.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전국 모든 연령, 모든 권역에서 다수를 이뤘다. ⓒ데일리안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 연휴 마지막날인 6일 하루 동안 설문한 바에 따르면,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1.9%로 과반이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6.8%에 불과했으며, "잘 모르겠다"는 11.3%였다.

김 지사의 법정구속이 옳다는 여론은 모든 연령대의 국민과 전국 모든 권역에서 다수 민심을 이뤘다.

20대 이하부터 60대 이상까지 모든 연령대에서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성난 50대' 金 법정구속 동의 응답 가장 높아
20대 "법정구속 부동의" 응답률 60대보다 낮아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바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1.9%로 과반이었다.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전국 모든 연령, 모든 권역에서 다수를 이뤘다. ⓒ데일리안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바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1.9%로 과반이었다.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전국 모든 연령, 모든 권역에서 다수를 이뤘다. ⓒ데일리안

이른바 '성난 50대'에서 55.5%로 "김 지사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은 비율이었으며, 60대 이상(54.1%), 30대(54.0%), 20대 이하(48.0%) 순이었다.

특히 20대 이하에서는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2.0%에 불과해, 보수 성향이 가장 짙다는 60대 이상에서의 비동의 응답률(32.3%)보다도 낮아, 모든 연령대 중에서 비동의율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의와 공정에 민감하고, 인터넷공간에서의 여론조작에 거부감이 큰 20대 이하 젊은층에서 김 지사 사건에 대한 판단이 끝났다는 반증으로 읽힌다.

현 정권의 핵심 지지 기반인 40대조차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47.0%로,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 45.5%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질렀다.

PK "김 지사 법정구속 동의" 20%p 이상 높았다
호남에서도 민주당 金감싸기에 의구심 나타내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바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1.9%로 과반이었다.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전국 모든 연령, 모든 권역에서 다수를 이뤘다. ⓒ데일리안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바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1.9%로 과반이었다.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전국 모든 연령, 모든 권역에서 다수를 이뤘다. ⓒ데일리안

권역별로 봐도, 김 지사의 관할지역 부산·울산·경남과 현 정권의 핵심 지지 기반인 호남을 포함해 모든 권역에서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 김 지사의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56.6%였다. 강원·제주(64.9%), 대구·경북(56.8%)에 이어 전국 세 번째로 높았다. "동의하지 않는다"(35.9%)는 응답을 20%p 이상의 격차로 압도해, 사실상의 주민소환이나 다름없는 민심을 보였다는 분석이다.

이어 충청권(54.8%), 서울(51.3%), 호남권(50.1%), 인천·경기(46.0%) 순으로 동의율이 높았으며, 모든 권역에서 법정구속 동의 응답률이 비동의를 눌렀다.

주목할만한 지점은 호남에서 "김 지사 법정구속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50.1%로 "동의하지 않는다"(41.8%)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것이다. 호남권의 동의 응답률은 인천·경기보다도 높았다. 현 정권의 핵심 지지 기반인 호남이 김 지사의 법정구속을 냉철한 태도로 대한 것이다.

PK(부산·울산·경남) 출신으로 친문(친문재인) 핵심으로 꼽히는 김 지사 법정구속에 벌떼처럼 일어나 사법부를 공격하는 친문들의 행태를 보며, '과연 김 지사가 호남 출신이었더라도 이렇게 했을까'라는 여론이 이심전심으로 확산된 것으로 추정된다.

충남 논산 출신인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법정구속에는 냉정히 선을 긋는 친문들의 대조적인 모습에 이러한 의구심이 설 연휴 동안 확산됐을 개연성은 충분하다는 관측이다.

이번 여론조사의 설문은 설 연휴 마지막날인 6일 실시됐다. 고향에서 차례를 마치고 상경한 뒤, 또는 귀성한 가족들을 맞이해 차례를 마치고 정담(情談)을 나눈 뒤의 시점이다.

설 차례상에 김 지사의 법정구속이 화두에 오르면서, 경향 민심이 일치를 이룬 모습으로 분석된다. 모든 연령, 모든 권역에서 김 지사 법정구속에 관해 큰 격차 없이 "동의한다"는 고른 판단을 보인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8.4%로 최종 1052명(가중 결과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0%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