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8.8℃
맑음
미세먼지 80

[교통상황] 서울~부산 6시간30분…정오에 정체 극심

  • [데일리안] 입력 2019.02.04 10:32
  • 수정 2019.02.04 11:26
  • 스팟뉴스팀

<@IMG1>
설 연휴 사흘째인 4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귀성길 차량이 한 데 몰리면서 정오 무렵에 정체가 가장 극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30분, 목포 5시간50분, 광주 5시간40분, 울산 4시간50분, 대구 4시간10분, 강릉 4시간, 대전 3시간으로 예상된다.

오전 8시 현재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목천나들목∼천안휴게소 등 총 17.0㎞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같은 시각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서평택분기점∼서평택나들목 등 16.9㎞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는 논산 방향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등 14.0㎞ 구간,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 방향 노은분기점(중부내륙)∼충주휴게소 등 7.6㎞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01만대로 평소 토요일보다 다소 적은 수준이지만 정체는 평소 토요일보다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6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6만대가 각각 이동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귀성 방향 정체는 혼잡한 수준으로 오전 5∼6시 시작돼 오전 11∼12시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7∼8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 방향 소통은 비교적 원활하며 오전 10∼11시 정체가 시작됐다가 오후 12∼1시 가장 심해지고 오후 5∼6시 해소될 전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